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Mobile World Congress 2010 전시 참가

–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전시회 MWC에 첫 전시 참여
– 유럽 첫 선 보인 MIV, 자동차산업 IPE로 2011년 2,000억원 시장 규모 기대
– 3D 변환 기술, Smart payment, ZigBee USIM 등 신기술 및 서비스 호평받아
– 대용량 데이터 처리 4G 기술, Smart SIM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도 눈길
– 우수 협력업체와 동반 전시로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시장 진출 `디딤돌` 마련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 MWC)에 국내 통신업체 최초로 대규모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IPE 사업을 본격화하는 차세대 신기술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인다.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이번 MWC2010 행사는 전세계 210여 개국, 1,000여 이동통신사와 휴대폰 제조사 및 장비업체의 연합기구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전시 및 컨퍼런스이다. 올 해에는 전세계 1,300여 개 통신 관련 업체가 참가해 행사기간 동안 6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전시회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MWC에서 GSMA 이사회 멤버로 꾸준히 활동해 온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업체로서는 처음으로 올 해 행사에 연면적 260㎡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해 16개의 미래 기술과 모바일 서비스를 출품했다.

SK텔레콤은 전시 컨셉을 ’O.P.E.N’으로 정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2009년 10월 밝힌 바 있는 타산업의 생산성 증대(IPE ; 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를 위한 IPE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Opportunity) 모색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SK텔레콤은 협력업체와 상생협력(Partnership)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3개 우수 협력사의 MWC 전시 참여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해외 사업자와의 R&D 제휴로 글로벌 기술력을 확보(Evolution)하고, 마케팅 및 사업 협력(Networking) 기반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한국의 앞선 이동통신 기술과 서비스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ICT 리더’라는 비전 달성에 한걸음 다가서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산업생산성 증대를 위한 IPE 기반기술, 글로벌 시장에 첫 선

SK텔레콤은 2009년 10월, 타산업의 생산성 증대(IPE ; 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MWC 전시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IPE 기반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이고, 글로벌 IPE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또한, 자동차산업 생산성 증대를 위한 신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MIV(Mobile In Vehicle)를 유럽에 처음 소개하는 것을 비롯해, 최근 방송/영화 등 영상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3D 입체영상 변환기술, 모바일을 통한 통합 결제시스템인 Smart payment와 모바일로 가전제품 등을 제어/관리할 수 있는 ZigBee USIM 기술도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모바일 기반의 새로운 비즈니스와 부가서비스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90년대 이후, 전세계 IT산업을 선도해 온 것으로 인정받는 한국이 이동통신 기술과 서비스에서도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MIV 사업, 2011년 2,000억원 시장으로 성장 기대
SK텔레콤은 휴대폰을 이용해 자동차의 각종 기능을 원격 진단/제어해 차량 도난방지, 긴급구조 통신, AV시스템 연동, 자동차 원격검침 등이 가능한 MIV 기술을 유럽에서 처음 선보이고 글로벌 사업자와의 사업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009년 중국 상하이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바 있는 MIV기반의 모바일 텔레매틱스 서비스를 올 하반기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를 기점으로 MIV 관련 글로벌 시장은 2011년 2,000억원을 시작으로 매년 2,000억원 이상씩 성장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전망하고 있다.

▲ 3D 입체영상 변환기술의 가능성 제시
SK텔레콤은 2009년 11월 말 국내에서 처음 시연한 바 있는 3D 영상 변환 기술을 휴대폰에도 구현해 모바일 3D TV를 전시회에서 세계 최초로 소개한다.

평면영상(2D)으로 제작된 영화와 드라마 등 동영상을 3D로 자동 변환해 주는 ’실시간 3D 입체화 기술’은 SK텔레콤 미래성장동력 중 하나로, 해외에서 시연하는 것은 물론, 휴대폰에 구현된 것도 최초이다.

특히, SK텔레콤이 TU미디어와 함께 위성DMB의 방송 송출시스템에 관련 기술을 접목해 구현에 성공한 모바일 3D TV는 영상 제작비용과 단말기 개발비용을 줄이면서도 휴대폰에서 간편하게 2D영상을 3D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괄목할만하다. SK텔레콤의 3D로 자동 변환 기술을 이용할 경우, 3D 콘텐츠 제작 비용을 절감하는 등 영상산업의 생산성과 부가가치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SK텔레콤은 이동통신사로서는 세계 최초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3D 영상 관련 기술의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 통신•방송 및 유•무선통신 융합형 서비스 선보여
SK텔레콤은 통신/방송뿐만 아니라, 유선/무선 통신과의 융합 트렌드에 어울리는 다양한 컨버전스형 솔루션과 서비스를 MWC에 선보인다.

통신과 방송 결합 서비스와 기술은 ▲IPTV 시청 중에 발신자표시(CID) 서비스 및 문자메시지(SMS) 송수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동전화와 VoIP 수발신 및 다자간 회의 통화를 가능케하는 Communication On TV 기술 ▲동영상, 뉴스, 광고 등의 콘텐츠를 위성DMB망을 통해 저렴하게 서비스받을 수 있는 Clip Casting 서비스 ▲DMB 화면을 분할해 시청 방송의 관련 데이터를 동시에 보여주고 시청자 피드백을 주고받는 쌍방향 DMB 서비스 등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유무선 통신 융합 트렌드에 맞춰 ▲기업의 조직도 검색, 임직원간의 3G/VoIP 전화 연결, 채팅/쪽지/SMS 등을 PC/휴대전화로 실시간 주고받을 수 있는 통합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Biz. UC가 적용된 모바일 오피스 ▲이동전화 음성 통화 중에도 고화질의 영상과 주소록, 사진 등의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상대방과 공유할 수 있는 Live Share 기술도 시연한다. Live Share 서비스는 국제 표준인 IMS 기술을 기반으로 한 RCS(Rich Communication Suite)의 Contents Share 서비스보다 발전된 기술로 SK텔레콤이 작년 12월, 세계 최초 상용화한 바 있다.

▲ Smart payment, ZigBee USIM 등 USIM 기반 서비스 소개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USIM 기반의 Smart payment 서비스와 ZigBee USIM, RFID USIM 기술도 유럽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USIM 카드에 탑재되는 Smart payment서비스는 교통카드 기능과 온/오프라인 결제, 광고/프로모션 정보 제공, 멤버십/마일리지 연계 등 통합적인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이번 MWC 전시회에서 처음 시연된다.

또한 USIM카드에 ZigBee 기능을 내장해 각종 전자제품을 모바일로 제어/관리할 수 있는 ZigBee USIM과 RFID Reader 칩을 내장해 물류, 제약관리 등 IPE에 활용할 수 있는 RFID USIM의 시제품을 소개한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MWC2010 전시에서 TV나 라디오 방송의 음악에 가사, URL 등의 정보를 실어서 휴대폰에 전달할 수 있는 Sound Code 기술을 선보이고, 휴대폰에 저장된 주소록, 사진, SMS 등 개인 콘텐츠를 온라인으로 손쉽게 보관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T bag 서비스도 내놓는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한다.

4G, Smart SIM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기반 기술 선보여

SK텔레콤은 이번 MWC2010 전시에서 세계 최초로 구현하는 대용량 Smart USIM과 대용량 무선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4G 기반의 네트워크 기술을 선보여 행사장을 찾는 통신 관련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 세계 최초 대용량 Smart SIM 개발
SK텔레콤은 최근 상용화가 가능한 대용량 Smart SIM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는 지난 2008년 GSMA에서 SK텔레콤이 직접 제안한 대용량 Smart SIM 표준화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하면서 거둔 첫 성과로 국내 이동통신사가 글로벌 표준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할 만하다.

USIM(Universal Subscriber Identify Module)은 3세대(3G) 휴대폰에 장착돼 이동통신 고객의 가입자 인증 역할을 수행하는 핵심 칩이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한 대용량 Smart SIM은 기존 USIM에 비해 저장 용량이 대폭 증가해 주소록, SMS/MMS뿐만 아니라, 개인이 단말기에 저장해 오던 사진/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와 게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USIM에 직접 저장하고 구동시킬 수 있는 다기능 모바일 저장 장치의 역할이 가능한 기술이다.

Smart SIM이 상용화되면 이동통신 고객은 단말기를 교체해도 주소록 등 개인용 콘텐츠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이 증대된다. 또한 이동통신 사업자도 용량이 커진 USIM을 기반으로 새로운 부가서비스와 콘텐츠를 개발해 사업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휴대폰 제조사 입장에서도 각종 부가서비스 개발보다 휴대폰 자체의 품질과 성능 향상에 주력함으로써 개발 비용과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 와이맥스 및 LTE 등 네트워크 기술 진화 선도
SK텔레콤은 다양한 네트워크 장비와 단말기를 MWC에서 선보이고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 진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대형 빌딩과 가정 등 작은 공간에서 무선인터넷 고속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하는 IB cell(In-Billding cell)과 펨토셀(Femto cell), 초저가 옥외형 기지국 ODCell(Out-door Cell) 등을 전시하고, 해외 판매를 위해 전시회 기간 중 글로벌 통신사업자를 대상으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한다.

또한 SK 텔레콤은 MWC 전시회에서 LTE(Long Term Evolution)를 통해 full HD급 3D 입체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와 실시간 고화질(SD급) 동영상 전송 서비스를 시연함으로써 향후 4G 등 차세대 네트워크에서 제공되는 고속데이터를 통해 교통•의료•광고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생산성 증대를 가능케 하는 IPE 기반 네트워크 활용 가능성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유선인터넷 회선을 이용해 효율적으로 WCDMA의 외곽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는 옥외형 팸토셀 장비를 세계 최초로 시연한다.

상생과 협력의 Ecosystem 구축, 협력업체 글로벌 진출 ’교두보’

SK텔레콤은 유엔젤㈜, ㈜텔코웨어, ㈜필링크 등 우수 협력업체 3개사를 MWC 행사에 초청하고, 전시 부스를 지원하는 등 협력사의 글로벌 사업 기회 모색을 위해 상생협력 Ecosystem의 모범사례를 구축했다.

유엔젤㈜은 SK텔레콤에 이동통신 지능망과 SMS 장비를 개발하는 협력업체로 이번 전시에 T스토어 애플리케이션 8종과 신개념 문자메시지 서비스인 DMS(Drawing Message Service) 기술을 선보인다.
DMS는 휴대폰 화면에 직접 손으로 글씨나 그림을 입력해 상대방과 송수신할 수 있는 기술로 기존 SMS/MMS의 차세대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유엔젤㈜은 이미 DMS의 기술 개발을 마치고, 중국 이동통신사 및 국내외 휴대폰 제조사 등과 기술 제휴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또한 이번 전시를 통해 글로벌 이동통신사와의 협력도 기대하고 있다.

텔코웨어㈜는 유무선 통신서비스의 핵심망, 데이터망, 컨버전스 솔루션을 개발하는 전문 업체이다. 이 업체는 이동통신에서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는 IMS(IP Multimedia Subsystem) 솔루션 IMS 기반의 통합 커뮤니케이션 지원 서비스인 Biz. UC(Unified Communication) 시스템을 선보인다. 기업의 인트라넷 시스템을 모바일에 연동 서비스인 Biz. UC를 도입하면 휴대폰에서 임직원간의 이메일, 메신저, 채팅 등 다양한 통신 기능이 가능한 모바일 오피스를 구현할 수 있다. 텔코웨어는 현재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SK텔레콤과 공동으로 국내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필링크는 유무선 통신 시스템 개발업체이다. 이번 전시회에 이동통신망과 연계해 효율적인 e-book 서비스를 구현하는 플랫폼 기술을 선보인다.
㈜필링크가 선보이는 플랫폼은 e-book 콘텐츠를 단말기에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통신망과 연계해 효율성을 높인 것으로 최근 각광받는 전자책 분야의 글로벌 사업자들로부터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