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성민 사장, GSMA 뉴욕 이사회에서 세계 최초 LTE-A 상용화 성과 발표

– ‘세계 최초 LTE-A 상용화 성과와 지난 2년간의 LTE 운영 결과 주제로 직접 발표
– LTE-A 서비스 고객 반응, 기술개발 및 경영 성과 등 설명, 특화 상품/서비스 개발 및 망고도화 이슈와 향후 방향성 등 당면 과제의 공동 해결 제안

 

SK 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하성민 사장은 15일(현지 시각) 오전 뉴욕 팰리스(Palace) 호텔에서 열린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GSMA) 이사회에 참석해 ICT현안 및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하 사장은 GSMA 앤 부베로(Anne Bouverot) 사무총장의 요청으로 전세계 주요 통신사 경영진들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세계 최초의 LTE-A 상용화 성과와 지난 2년간의 LTE 운영 결과’를 주제로 직접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하 사장은 지난 6월말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LTE-A 서비스의 고객 반응과 기술 및 경영 성과 등을 설명하고, LTE-A에 특화된 상품/서비스 개발 및 망고도화 이슈와 향후 방향성 등 당면 과제의 공동 해결을 위한 사업자들간의 협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2011년 7월 상용화한 LTE서비스의 지난 2년여간의 LTE 운영 경험도 공유했다.

SK텔레콤은 2011년 7월 LTE 상용화 이후 1년 만에 MC 서비스 실시(‘12.7), LTE 상용화 2년만에 CA 기술을 활용한 LTE-A 세계최초 상용화 등 단기간 내 서비스를 고도화 한데 대해 참석 이사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하 사장은 LTE-A 가입자가 100만을 넘어섰고 LTE 가입자는 지난 2월 이미 3G 가입자를 초과하여 연말까지는 전체 가입자의 약 50% 수준이 될 것임을 설명하고 세계 최대 LTE 및 LTE-A 가입자를 가진 사업자로서의 서비스 경험도 참석 이사들과 공유했다.

또한 LTE 서비스로 폭증하는 트래픽의 비용 효율적 수용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SK텔레콤 만의 스몰셀(Small Cell) 기술을 포함한 스마트 네트워크(Smart Network) 구현을 위한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는 NTT도코모 카오루 카토(Kaoru Kato) CEO, 노르웨이 텔레노(Telenor) 그룹 존 프레드릭 박사스(Jon Fredrik Baksaas) CEO, KT 이석채 회장, 차이나모바일 사유에지아(Sha Yuejia) 부사장 등 20여명의 주요 통신사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