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세계 초등교육 기회 확산 운동(1 Goal) 참여

– 전세계 이동통신사 및 FIFA와 함께 월드컵기간 극빈층 교육기회 확대 공감대 확산 주력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세계축구협회(FIFA)가 지원하고 전세계 이동통신사가 참여하는 전세계 어린이 대상 초등교육 제공기회 확대 운동인 ’1골(Goal)’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2010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에서 밝혔다.

’1골(Goal)’ 캠페인은 전 세계 빈곤국의 어린이들이 초등교육 등 기본교육 기회조차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UN이 밀레니엄개발목표(Millennium Development Goals)로 선정한 8개 목표 중 하나로 2015년 까지 전 세계 어린이들이 보편적 초등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지자를 확보하자는 내용이다.

이 캠페인은 라니아(RANIA) 요르단 왕비와 국제축구연맹(FIFA)이 공동주관하고 GSMA가 후원한다. 특히, FIFA와 전세계 이동통신 연합체인 GSMA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계기로 보편적 초등교육의 기회를 갖지 못하는 전세계 아동들에 대한 각국 정부 및 단체의 관심과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전세계 이동통신 가입자 대상 모바일 서명운동을 진행키로 했으며, 교육관련 CSR 활동 분야의 국내 대표주자인 SK텔레콤도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 적극 참여키로 한 것이다.

SK텔레콤은 4월 20일부터 시작하는 이번 캠페인의 구체적 활동으로 우선, SK텔레콤 고객 대상 1골(Goal) 캠페인을 지지하는 SMS를 발송하고 각종 프로모션 등을 시행키로 했다. 또 스포츠계, 교육계 및 사회 단체들과 함께 다양한 1골(Goal) 캠페인도 전개해, 한국 국민들이 1 Goal 캠페인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현지시각 16일 오전 10시 30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1골(Goal)’ 런칭 행사에는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이 참여하며, 요르단 라니아 왕비, GSMA 회장 및 FIFA 홍보대사 등도 참여해 전 세계인의 캠페인 동참을 촉구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1골(Goal) 캠페인은 전세계 이동통신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3천 만명 이상의 모바일 서명을 목표로 하는 최대규모의 모바일 캠페인이 될 전망이다.

또, SK텔레콤이 추진할 1골(Goal) 캠페인 결과는 오는 9월, GSMA를 통해 UN 밀레니엄개발목표 Summit에 제출돼 각국 정부 대표단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11월 열리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도 상정돼 각국 정부의 관심과 이행 노력을 촉구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해피스쿨, 행복한 학교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청소년 및 저소득층 아동대상 교육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벌여왔다. 아울러, 이번 SK텔레콤이 1골(Goal) 캠페인에 참여키로 함에 따라, SK텔레콤의 교육기회 제공 활동 범위를 전 세계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SK 텔레콤 정만원 CEO는 “교육의 기회는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이 꼭 누려야 할 권리로, 전 세계 모든 어린이들이 최소한 초등교육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SK텔레콤은 1Goal 캠페인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