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행복창업 지원으로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 이어간다!

– 10일 SKT 본사 사옥서 ‘창조경제’ 간담회 열려 … 최문기 미래부 장관 비롯, 미래부, 출연연, 과기대 관계자 참석해 창조경제 확산 위한 자리 가져
– SKT, 민간기업 추진 사례로 ‘행복동행’ 관련 발표 … 맞춤형 창업 지원 시스템인 ‘행복창업’ 프로그램에 주목
– ‘행복동행’ 추진 통한 창조경제 실현 노력 및 의지 인정 받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0일 ‘행복동행 사례를 통한 창조경제 실현모델 공유 및 확산을 위한 현장 간담회’에서 지난 5월부터 추진해온 ‘행복동행’ 프로젝트의 추진 사례를 발표하고, 창조경제 실현모델 확산과 공유를 위한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본사 32층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최문기 미래부 장관을 비롯한 미래부, 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하 과기대) 관계자 40여 명과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을 비롯한 관련 임원 등 민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민간기업의 창조경제 실현 프로그램 추진 사례로서 자사의 ‘행복동행’ 프로젝트의 추진 배경 및 현황을 발표했으며, 출연연 및 과기대 관계자들과 그간의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행복동행’ 기자 간담회에서 ICT 산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동반성장 등 사회의 요구에 부응한다는 취지로 ‘행복동행’ 프로그램의 실행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SK텔레콤은 5개월 간 최고의 고객가치를 실현하는 ‘고객과 함께 하는 행복’과 생태계 동반성장 및 창업활성화 기반을 마련하는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날 간담회에서 만 45세 이상 베이비붐 세대의 전문성을 살린 ICT 기반 창업을 지원하는 ‘행복창업’ 프로그램의 내용 및 성과를 중심으로 발표했다. SK텔레콤의 ‘행복창업’프로그램은 자사가 보유한 ICT 관련 역량을 사회의 역량 및 인프라와 결합해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 하는 등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요구에 화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베이비붐 세대 ICT 기반 창업을 위해 총 10개의 지원 팀을 선정해 지난 7월부터 본격적인 인큐베이팅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명동에 ‘행복창업지원센터’를 마련해, 최종 선정 팀에게 창업을 위한 공간으로 6개월 간 무상 제공하고 있으며, 기존의 일회성 경비 지원 방식에서 탈피해 내부 전문인력과 조직, 특허, R&D 역량, 홍보/마케팅 및 해외시장 진출 인프라 등 자사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연계한 맞춤형 창업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지원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SK텔레콤의 행복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창조경제의 모범 사례로 언급하며, 창조경제는 미래부 혼자만의 힘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민간기업, 연구기관 등 모든 주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서 장보현 창조경제기반담당관은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핵심적인 창구인 ‘창조경제타운’을 시연․설명했으며, 창조경제 확산을 위해 기업, 출연연, 대학 등의 참여∙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SK텔레콤은 ICT대표 기업으로서 ICT를 통한 부가가치와 신성장 동력 창출이라는 창조경제 추진 목적에 따라 SK텔레콤 구성원 프로보노의 전문지식과 경험을 활용해 창조경제타운에 멘토로 참여하는 등 창조경제에 적극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