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스마트폰 해킹 등 Mobile Risk 종합대책 마련

– 예상 Mobile Risk 양태 분석, 사전/사후 대응방안 도출, 사내 TF 운영 등을 통해 통해 안전한 모바일 라이프 제공에 매진할 터
– 지난해부터 분야별 예상 Risk 분석 및 과제 도출 통해 대응방안 수립해 와
– 2009 정보보호대상 및 고객정보암호화 적용 등 기 축적 노하우 적극 활용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개방성 스마트폰 및 무선인터넷 이용증가와 함께, 본격 대두하고 있는 스마트폰 해킹 등 Mobile Risk종합대책을 마련하여, 고객이 무선인터넷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적극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금년에 ▲백신 등 스마트폰 단말기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여 고객에게 제공하고 ▲T스토어 등에서 유통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SKT 출시 서비스에 대한 보안검증을 시스템적으로 강화하며, ▲WiFi의 무선 AP 보안관제 및 무선 네트워크와 기존 유선네트워크 접점영역에 대한 보안 강화 등을 시행키로 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Mobile Risk사전 예방을 위해 ▲단말기/애플리케이션 측면에서, ①백신 등 단말보안 솔루션을 개발ㆍ제공하고 ②T스토어 등 애플리케이션 마켓의 보안검증을 강화하며, ③개발자 보안교육을 시행하고, ④고객용 보안 가이드를 마련하고 적기에 고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플랫폼/네트워크/서버 측면에서는 ① 유/무선 네트워크 접점의 보안을 강화하고, ② SKT의 서비스와 인프라 보안을 더욱 철저히 하기로 했다.

▲사후적 대응을 위해서는, ① 모바일 보안 관련 신고센터를 운영하며, ② 스마트폰 보안 관련 민관 합동 대응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③ 침해사례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체계를 수립하여 운영키로 했다.

특히 스마트폰 보급 확산으로 애플리케이션 이용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①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대상 보안교육 프로그램 및 가이드를 개발해 제공하고, ②개발자용 보안 툴(SDK)를 개발하여 배포하여, 애플리케이션 개발 단계부터 보안 취약점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전체적인(단말기/네트워크/서비스 등) 보안 Risk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미 지난해부터 사내에 모바일 Risk 대응 TF 운영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네트워크 ▲플랫폼 등 4가지 관점에서 예상되는 Mobile Risk를 분류하고 10여 개의 실행과제를 수행해 오는 등 개방화 되는 모바일 환경에 대비해 왔다. 또 금년에는 6개 실ㆍ본부의 21개 팀이 망라된 대응 TF로 확대해 전사적인 대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에앞서, 지난 1월 초에는 세계 최대 규모인 4억 8천 만건 규모의 고객정보 DB를 암호화하고 시스템에 안정적으로 적용 완료하는 등 고객정보 유출을 기술적ㆍ체계적으로 방지하는 시스템 구축에 앞장서 왔다.

SK텔레콤 하성민 MNO Biz. 사장은 “모바일 개방화가 가속됨에 따라 유선인터넷에서 경험했던 각종 보안 이슈가 우려된다”며, “SK텔레콤은 그간 보유한 고객정보 및 보안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고 유관기관과 적극 협조하는 등 보안문제에 적극 대처하여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모바일 인터넷을 안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