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박지성ㆍ이영표ㆍ윤도현 내세운 월드컵 캠페인 본격 시동

– ’2002년 월드컵 거리 응원 주인공 찾기’ 행사도 진행 중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월드컵 마케팅의 시작을 알린 SK텔레콤이 새로운 월드컵 캠페인을 이끌어갈 대표 모델을 공개했다.

SK텔레콤이 펼칠 새로운 월드컵 캠페인의 대표 모델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주축 선수인 박지성, 이영표 선수를 비롯해 월드컵 대표가수인 윤도현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월드컵 당시 영화배우 한석규를 모델로 내세워 ’거리 응원’이라는 세계적 응원문화를 창출했던 SK텔레콤은 이번 월드컵에서도 국가대표급 모델진을 활용해 대규모 월드컵 캠페인을 전개함으로써,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이라는 구호 아래 ’한 마음, 한 뜻’이 되는 월드컵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인 프리미어 리그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면서 ’대~한민국’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박지성, 이영표 선수는 여러 차례 광고에 출연한 바 있으나, 두 명이 한 기업의 광고모델로 동시에 계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두 사람이 하나의 광고에 동시 출연할 경우 더욱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 측은 “두 선수가 계약기간 동안 월드컵 본선 경기는 물론 소속팀 경기 및 대표팀 A-match 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할 경우 별도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하는 등 이번 계약이 경기력 저해요소가 아닌 동기부여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했다”고 밝혔다.

또한, SK텔레콤은 2002년 SK텔레콤 광고에 활용되면서 월드컵 대표 응원가가 된 “오~필승코리아”의 주인공 가수 윤도현과도 다시 손을 맞잡는다.

가수 윤도현은 ’오~필승코리아’, ’아리랑’을 비롯해 수많은 월드컵 응원가를 힘있는 목소리로 불러 월드컵 이후 국민가수로 자리잡았는데, 이번 새로운 월드컵 캠페인에서도 2002년 시청에서 그랬던 것처럼 노래를 통해 온 국민을 다시 한 번 하나로 묶는 ’월드컵 한마당의 지휘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해 12월 24일부터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입니다’라는 슬로건의 월드컵 광고를 시작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2002 대한민국 그 날의 주인공 찾기’ 행사를 펼치고 있다.

’2002 대한민국 그 날의 주인공 찾기’ 행사는 SK텔레콤의 신문광고, TV광고에 자신의 얼굴이 나온 국민들에게 본인확인절차후 최신 위성 DMB폰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이다. (문의전화 : 02-3142-0337, 행사기간 2005.12.24 ~ 2006.1.23)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