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

– 기존 2총괄 7부문 55본부 → 3총괄 7부문 55본부 1사업부 변경
– Global/Convergence 사업 추진역량의 획기적 강화
– 총괄부문장체계 구축 통한 책임경영 강화 및 조직효율성 제고

SK텔레콤이 1월 20일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SK텔레콤은 융ㆍ복합화, Globalization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 하에서 지속적 성장기반을 마련하여 명실상부한 World Leader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Global 사업과 Convergence 사업 추진역량의 획기적 강화, 총괄부문장체계 구축을 통한 책임경영 강화 및 조직 효율성 제고에 이번 조직개편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2총괄 7부문 55본부에서 3총괄 7부문 55본부 1사업부로 변화하였다.

조직개편 및 임원보직 인사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Global 사업 추진역량 강화를 위해 Biz 총괄 및 Technology 총괄 산하에 ’Global추진실’을 각각 신설하여 Core Biz 경쟁력이 Global 사업에 효과적으로 전이되도록 조직 기반을 구축하였고,

Convergence 사업 추진역량 강화를 위해 신규사업 부문 산하에 ’컨버전스추진본부’, Biz 부문 산하에 ’Biz 개발본부’를 신설함으로써 전략기획부문의 사업전략실, 전략기술부문의 기술전략실과 함께 다각적인 신규사업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Technology 총괄(CTO)을 신설하여 신기술 개발과 N/W 전략 및 Operation을 아우르도록 권한과 책임을 강화하였다. 이를 통해 CEO를 중심으로 CMO(Biz총괄), CTO(Technology 총괄), CSO(전략기획부문장) 및 CFO(경영지원부문장) 별 역할과 책임을 명확히 함으로써 윤리경영총괄, 신규사업부문장과 함께 Management Team 체계를 한층 강화하였다.

또한, Customer 부문 및 Network 부문 산하 지역본부를 광역화하고, 유사/중복 팀을 통합하여 대팀제를 확대함으로써 조직 효율성을 제고하였고, CRM본부와 CS본부를 통합한 ’CV추진본부’를 신설하였으며, 전략기술부문 산하 연구원을 ’Access기술연구원’과 ’Service기술연구원’으로 재편함으로써 사업부서와의 Contact Point를 단순화하고, Coordination Cost를 축소하였다.

SK텔레콤은 이와 같은 조직 효율화를 통해 조직운영의 Speed와 유연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미래성장을 위해 인적, 물적 자원을 재배치함으로써 경영목표 달성 및 To-be Model 전략의 원활한 추진을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금번 조직 개편에 이어 후속 인사를 1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