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사상 첫 매출 10조 돌파

– 매출 10조1,611억원, 영업이익 2조6,536억원, 당기순이익 1조8,714억원 / 전년 대비 각각 4.7%, 12.5%, 25.2% 상승
– 무선인터넷, 접속료 제외 전체 매출액의 26.6% 차지..사상 최고치 기록
– HSDPA 상용화 등 데이터사업 고도화 및 Biz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성장세 자신

SK텔레콤은 24일 2005년도 실적발표 를 통해 매출액 10조1,611억원, 영업이익 2조6,536억원, 당기순이익 1조8,714억원이라고 발표했다.

매출은 지속적인 가입자 증가와 무선인터넷 사용증가에 따른 ARPU(가입자당 매출) 상승에 기인하여 전년대비 4.7% 증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였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역시 전년 대비 각각 12.5%, 25.2% 증가하여 호조세를 보였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지난 5월 매각한 SK텔레텍 처분이익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더욱 높았다.

무선인터넷 매출액은 2조4,592억원으로 전년대비 34.9% 증가하였다. 이는 접속료를 제외한 매출액의 26.6%를 차지한 것으로 전년도 20.6% 보다 6%p 상승한 것이다. 무선인터넷 매출 또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SK텔레콤은 멜론과 모바일 싸이월드 등 콘텐츠 상품력이 강화되어 무선인터넷 이용이 활성화 되었으며, 데이터 정액제 가입자 증가 및 다양한 문자 요금제 활성화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케팅비용은 전년 대비 5.9% 감소한 1조7,501억원이 집행되어 전체 매출액 대비 17.2% 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도 19.2% 대비 2%p 감소한 데다 2005년도 목표치인 18.5%도 하회하고 있어, SK텔레콤의 클린 마케팅 노력이 시장안정화를 이룬 결과라고 해석할 수 있다.

SK텔레콤의 2005년 누계 가입자 수는 1,953만명으로 전년 대비 75만명 증가하였으며 ARPU 는 무선인터넷 이용 증가와 우량 가입자 위주의 가입자 구조 고도화 등으로 44,167원을 기록, 전년대비 625원 증가하였다. MOU(월평균통화량) 역시 197분으로 전년도 194분 대비 3분 증가하는 등,가입자 기반의 각종 지수들이 호조세를 보인 것이 2005년도 매출 10조 달성에 견인차 역할을 하였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김신배 SK텔레콤 사장은 “올 상반기에는 데이터 서비스에 강점이 있는HSDPA(초고속하향패킷전송기술)를 상용화하는 등 데이터 사업의 고도화 노력을 통해 무선인터넷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강화하여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