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단말기 보조금 지급규모 발표

– 이용요금 수준에 따른 차등적 운영, 장기가입 고객에 대한 배려요소 적용…7만원에서 19만원까지 차등지급
– 기변 / 번호이동 차별금지 법 취지에 따라 기변 가입자 혜택 증가 전망

SK텔레콤은 18개월 이상 연속하여 동일 사업자에 가입하고 있는 이동전화 이용자에 한해 보조금 지급을 허용한 개정 전기통신사업법 시행에 따라 3월27일부터 가입기간 및 현재까지 이동전화 이용실적에 따라 최소 7만원에서 최대 19만원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보조금 지급 시점을 기준으로 6개월 동안 월평균 이동전화 요금(ARPU)을 6단계로 구분하여 9만원 이상인 고객은 17만원, 7만원 이상은 15만원, 5만원 이상은 13만원, 4만원 이상은 11만원, 3만원 이상은 9만원, 3만원 미만 고객에게는 7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여기에 가입기간을 감안하여 5년 이상 고객은 2만원, 3년 이상 고객은 1만원의 보조금을 추가 지급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월평균 이동전화 요금을 기준으로 고객의 기여 수준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지급 하되, 장기사용고객에 대한 보조금을 추가함으로써 모든 고객에게 골고루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였다고 보조금 지급 취지를 설명했다.

전체 가입자 중 69%에 달하는 1,345만 고객이 보조금 지급대상이 되는 SK텔레콤은 이번 새 제도가 단말기만 교체하는 기기변경 보조금과 사업자를 변경하는 번호이동 보조금을 동일한 수준에서 지급하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함에 따라, 기존 고객에 대한 유지 마케팅(Retention)에 보다 만전을 기한다는 전략이다.

과거에는 신규 또는 번호이동 고객에게 각종 인센티브가 집중되었다면 이제는 기변고객도 자신의 이용실적과 기간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보조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되어 상대적인 혜택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번호이동 시 별도의 가입비를 부담하면서도, 마일리지, 멤버십 혜택, 장기가입 할인 등을 포기해야 했으나 기존 통신사를 유지하여 기기변경을 하게 되면 번호이동과 동일한 액수의 보조금을 받으면서도 기존의 혜택은 그대로 유지할 수 있어 장기가입 고객들의 편익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 같은 단말기 보조금은 2년 내에 동일사업자에 18개월 이상 가입한 고객에 한해 2008년 3월 26일까지 가입자당 1회만 허용되며, 본인 명의로 다수의 이동전화를 가입한 경우에는 각각의 회선별로 수혜 자격을 갖출 경우 보조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의 이와 같은 보조금 혜택은 다른 사업자에 18개월 이상 가입했던 고객들의 경우에도 그대로 적용되므로, KTF나 LGT 고객도 동일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SK텔레콤 영업본부 김형근 상무는 “기여도가 높은 고객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한다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취지에 따라 장기가입 고객들이 이동전화 이용실적과 가입기간에 따라 보조금 혜택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고 말하면서,

“기기변경과 번호이동에 대한 보조금이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을 계기로 편법적인 단말기 할인과 같은 출혈경쟁을 끝마치고 통화품질이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선택을 받는 이동전화서비스시장의 본원적 경쟁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