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T LIVE영상공유」서비스 출시

– 발신자의 카메라로 보이는 화면을 음성통화 중에 상대방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
– 기존 WCDMA 영상보다 개선된 고화질의 영상 서비스 제공
– 2월 한 달 영상공유 무료 체험 이벤트 실시

1. 2008년 소개팅 풍속도
소개팅 하루 전, 전화로 만날 장소와 시간을 정하는 남과 여. 오~ 목소리는 괜찮은데? 호감이 생겼다면 바로 물어본다. “저기..우리 영상공유 할까요?” 통화 중에 영상공유를 시도하면 휴대전화에서 상대방의 얼굴이 나타난다. “앗 탤런트 공유 닮으셨네요~” 상대방이 마음에 든다면 소개팅 결정!

2. 나만 보기 너무 아까운 순간!
길을 가다 연예인을 만났을 때! 사진만 봐도 군침 도는 음식이 내 앞에 있을 때! 혼자 떠난 여행 중에 내 앞에 펼쳐진 그림 같은 풍경! 누군가와 공유하고 싶은 모든 순간…그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자.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잠깐만 기다려봐~ 너에게도 보여줄게”

아직은 왠지 모르게 어색한 영상통화, 먼저 음성통화로 대화를 나누다 영상연결을 시도해보면 어떨까? 고화질의 영상통화는 물론 보여주고 싶은 카메라 영상도 함께 보고, 채팅도 할 수 있다!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음성통화 중에 상대방과 카메라 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T LIVE 영상공유」서비스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T LIVE 영상공유」는 두 개 이상의 멀티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통신 플랫폼인 IMS(IP Multimedia Subsystems) 기반의 대표적인 서비스로서, AT&T 등 해외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비디오 쉐어링(Video Sharing)이란 명칭으로 서비스를 상용화 시킨 바 있다.

이전까지는 음성통화와 영상통화간 상호 전환이 안돼 음성통화를 하다가 영상통화를 하려면 전화를 끊고 다시 걸어야 했지만「T LIVE 영상공유」를 이용하면 음성통화 중에 데이터호를 열 수 있어 상대방과 내 카메라로 보이는 영상을 공유하고 서로 영상채팅을 하는 등 다양하고 새로운 통화 방법을 즐길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발신자와 수신자 모두「T LIVE 영상공유」를 지원하는 WCDMA휴대폰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용 가능 여부는 통화가 시작된 후 발신자의 휴대폰에 표시된다. 「T LIVE 영상공유」가 적용된 단말기로는 삼성 SCH-W350이 있으며, 향후에 출시되는WCDMA 휴대폰은 모두 이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음성통화 중에 진동과 함께 영상공유 가능 알림 메시지가 나오면 발신자가 영상통화 버튼을 눌러 신청을 하고 이를 수신자가 수락하면 된다. 또한 영상통화 버튼을 다시 눌러 종료를 선택하거나 통화종료버튼을 누르면 음성통화로 돌아갈 수 있다.

SK텔레콤은 2월 한 달간 무료로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 일반 영상통화료 수준으로 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T LIVE 영상공유」는 기존 WCDMA 영상통화와 달리 데이터 전달에 최적화된 통신망을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보다 화질이 개선된 영상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향후에는 카메라 영상뿐만 아니라 사진, 음악 등 휴대폰 안에 있는 콘텐츠나 무선인터넷 접속화면 등도 상대방과 함께 볼 수 있을 전망이다.

SK텔레콤 로밍&데이터사업본부 안회균 본부장은 “「T LIVE 영상공유」는 음성통화에 한정됐던 고객 간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확대할 수 있는 차세대 핵심 서비스로서, SK텔레콤은 향후 이 서비스를 휴대폰에 저장한 콘텐츠까지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 쉐어링(Contents Sharing)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