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무료음성로밍·요금걱정Zero 시대 연다

– 23일 ‘자동안심 T로밍’ 출시… 모든 SKT 고객에 별도 가입 없이 자동 적용
– 국내 최초 음성 로밍 혜택 ▲누구나 매일 3분 무료 통화 ▲하루 30분 통화해도 1만원 ▲’분→초’ 단위 요금 납부
– 데이터 로밍도 이젠 안심… ▲기존 대비 87.5% 인하된 1MB당 563원 ▲일 데이터 상한 22,000원→5,000원

#1. A씨는 요금폭탄 걱정 때문에 해외에서 음성 로밍을 잘 이용하지 않았다. 최근에는 해외 체류 시 하루 3분의 음성 통화가 무료로 제공되는 ‘자동안심 T로밍’을 이용하고 있다. 가입 절차도 필요 없고, 긴급한 통화를 하거나 가족 안부를 묻는데 유용해 만족감이 높다.

 

#2. B씨는 해외에서 갑자기 급한 일을 처리하느라 약 30분 동안 음성 로밍을 이용했다. 귀국하는 내내 비싼 요금을 걱정했던 B씨는 1만원이 청구된 사실을 확인하고 한숨을 돌렸다. 자동으로 적용돼 있던 ‘자동안심 T로밍’ 덕분에 약 3만원을 아낄 수 있었다.

 

#3. C씨는 해외에서 와이파이로 데이터를 사용할 생각으로 출국 전 데이터 로밍 요금제(아시아패스 등)에 가입하지 않았다. 하지만, 여행 중 길을 잃어 지도 앱 등을 사용하다 예상치 못한 비싼 데이터 요금을 낸 적이 있다. ‘자동안심 T로밍’이 출시된 이후에는 별도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일 데이터 상한이 5,000원으로 적용돼 있어 안심하고 데이터를 쓸 수 있게 됐다.

대한민국 연간 출국자 수는 2,700만명(한국관광공사 ‘17년 통계 기준)에 이른다. 모바일 라우터, 해외 현지 USIM 이용도 늘고 있지만, 휴대성과 간편한 이용방법 때문에 대다수의 고객이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첫번째 고객가치혁신 ‘약정제도 개선’에 이어 두번째로 로밍 요금제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요금폭탄 걱정 없는 ‘자동안심 T로밍’ 서비스를 23일 출시한다. ‘자동안심 T로밍’은 로밍 고객센터 방문, 전화 등 별도 가입 절차없이 이날부터 SK텔레콤 고객에게 자동으로 적용된다.

매일 3분 무료 통화, 30분 내 통화 1만원, 초당과금 등 음성 요금 대폭 인하

SK텔레콤 음성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은 해외에서 매일 3분씩 무료로 통화(수·발신, 음성/영상/HD Voice 포함)할 수 있다. 무료 음성 로밍 서비스는 국내 최초이며, 음성 로밍이 가능한 해외 국가들의 평균 요금을 적용해 환산하면 하루 약 4,110원의 혜택이다.

SK텔레콤 해외 이용 고객 가운데 약 80%가 음성 로밍을 하루 3분 이내로 사용하고 있어, 고객이 체감하는 실질적 혜택이 될 전망이다.

추가로, SK텔레콤은 음성 로밍 이용 시 하루에 30분까지는 1만원만 정액 과금* 한다. 고객이 30분을 이용하면 기존에 약 41,100원의 요금을 내야 했지만, 앞으로는 1만원만 내면 된다. 참고로, SK텔레콤 고객 가운데 약 98%가 음성 로밍을 하루 30분 이내로 사용하고 있다.

※ 30분 초과 이용 시 국별 요율 적용

자동안심T로밍, 무료안심로밍, T로밍, 로밍※ SK텔레콤 음성 로밍이 가능한 해외 국가들의 평균 요금(1분당 1,370원, VAT포함) 기준

SK텔레콤은 음성 로밍 서비스에 초당 과금 체계도 즉시 적용한다. 고객이 음성 로밍을 1분 30초 동안 이용하면, 기존의 분당 과금 체계에서는 2분(120초) 분량의 요금을 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90초의 사용분만큼 요금을 내면 된다. SK텔레콤은 “이 경우 30초만큼의 낙전수입을 모두 고객에게 돌려드리게 된다”고 밝혔다.

데이터 요금도 인하, 하루 데이터 상한 5,000원으로 ‘안심’ 사용 가능

다수의 데이터 로밍 이용 고객은 종량 요금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많은 아시아패스, 한중일패스, 원패스 등 데이터 로밍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별도로 데이터 로밍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은 고객이 해외에 나가서 일부 앱 정보를 무심코 업데이트 하다가 원치 않는 비싼 요금을 내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SK텔레콤은 이런 고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데이터 로밍 종량 요금 체계를 전반적으로 개선했다.

먼저, 데이터 로밍 요금을 기존 1MB 당 4,506원(패킷당 2.2원)에서 563원(패킷당 0.275원)으로 87.5% 인하한다.

아울러, 일 데이터 상한도 기존 22,000원에서 5,000원으로 낮춰 고객이 안심하고 데이터를 사용하도록 설계했다. 5,000원 상한은 약 9MB의 데이터 사용이 가능한 수준이며, 데이터 초과 시 추가 과금없이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이용할 수 있어 모바일 메신저로 문자 대화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다.

자동안심T로밍, 무료안심로밍, T로밍, 로밍

※ 음성은 SK텔레콤 로밍이 가능한 해외 국가들의 평균 요금(1분당 1,370원, VAT포함) 기준

SK텔레콤 새 로밍 서비스, 이렇게 이용하면 더 저렴하다!

SK텔레콤 고객이라면 누구든 자동으로 적용되는 ‘자동안심 T로밍’ 서비스를 통해 해외에서 요금 걱정을 덜고 음성·데이터 로밍을 쓸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본인의 음성, 데이터 사용 패턴에 맞는 요금제를 잘 선택하면 좀 더 저렴하게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데이터를 주로 쓰고 음성 로밍은 하루 3분이면 충분한 고객은 데이터 로밍 요금제인 아시아패스, 원패스가 유리하다. 저렴한 데이터 요금은 물론 매일 3분 무료, 일 30분 1만원 과금, 초당 과금 등 새로운 음성 로밍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약정제도 개선에 이어 두번째 고객가치혁신 노력으로 로밍 서비스를 전면적으로 개편했다”며, “올해 진정성 있는 혁신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니 SK텔레콤이 변화하는 모습을 관심있게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