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외부 LTE-A 아이디어 사업화 나선다

– 공모전에 총 694개 팀 참여…일반인/학생/협력사 부문 총 12개 팀 입상
– 대상 팀의 ‘T베이스볼 히팅’ 등, 상품 보완 거쳐 실제 사업화 예정

 

 

“농부들이 파종에서 수확까지 전 과정을 HD영상으로 촬영해 모바일 장터에 업로드하면, 소비자들은 농산물이 자라는 것을 확인하며, 안심하고 농산물 직거래할 수 있게 됩니다”
(“우리 농산물 LTE-A 직거래 장터” 제안자 이호권 씨, 장려상)

 

“스포츠 경기장에 설치된 카메라를 고객들이 자유롭게 선택하며, 경기장 곳곳, 선수의 땀방울까지 LTE-A를 통해 초고화질 동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게 됩니다.”
(“Real-Live Sports” 제안자 이지은 씨, 장려상)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지난 8월 30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LTE-A서비스/콘텐츠 확대를 위한 ‘LTE-A 아이디어 콘테스트’ 시상식을 갖고, 우수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화 한다고 밝혔다.

이 공모전은 일반 고객들로부터 아이디어를 모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실용적인 LTE-A서비스를 상용화 한다는 취지로 지난 6월 26일부터 두 달간 진행돼 왔다.

협력사, 학생, 일반인 부문으로 나눠진 이 공모전은 농업종사자부터 국가고시준비생까지 다양한 직업을 가진 총 694개 팀이 지원하는 등 성황리에 진행됐다.

SK텔레콤은 서류 전형, 전문가 평가, 일반인 투표 등 세 차례에 걸친 심사를 거쳐 최종 우승 후보 12팀을 선정했으며, 시상식 당일 최종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순위를 결정했다.

일반인 부문 대상팀은 대학원생 문지용 씨로, 실시간 프로야구 중계와 투수/타자의 성적을 맞추는 게임을 연결한 신개념 스포츠 서비스 ‘T 베이스볼 히팅’을 선보여 최고 점수를 얻었다. 대상팀에는 상금 4천만 원이 수여됐다.

학생부 최우수 아이디어는 대학생 조재민 씨가 제안한 ‘Angles(앵글스)’로 선정됐다. 이 서비스는 PC와 전문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이 없이도, 여러 개의 동영상을 모아 스마트폰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편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학생부 대상에게는 상금 2천만 원이 수여됐다.

SK텔레콤은 ‘T베이스볼 히팅’, ‘Angles’ 등 이번 공모전에 입상한 아이디어를 보완해, 실제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 위의석 상품기획단장은 “재미있고 실용적인 아이디어들이 기대 이상으로 많아, 평가에 참여한 IT전문가들도 놀라움을 표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제 상용화해 SK텔레콤 만의 차별화된 LTE-A 서비스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