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벚꽃 축제 기간 안정적 통화 서비스 제공 나선다

– 12일까지 특별 소통 대책 돌입… 기지국 용량 증설, 이동기지국 배치 등
– 봄맞이 꽃 나들이 기간 축제 지역 최대 60만 인파 집중 예상
– 축제 기간 무료 충전·휴대폰 간편 수리·액정필름 교체·사진 인화 서비스 제공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벚꽃 축제 기간 고객들의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오는 12일까지 ‘특별 소통 대책’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해당 기간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약 700 명을 투입한다. 또한, SK텔레콤은 ▲기지국 용량 증설 ▲이동 기지국 배치 등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진해 군항제 및 여의도 봄꽃 축제 등 봄맞이 꽃 축제가 열리는 지역에 최대 60만명의 인파가 운집될 것으로 예상하고, 축제 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증설 및 점검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진해군항제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진해 인근에 LTE 기지국 용량을 30% 증설하였으며, 이동기지국도 2대 배치했다. 봄꽃 축제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일대에도 LTE 기지국 용량을 80% 증설하고 이동기지국 2대도 준비했다.

이 외에도 제주 유채꽃 축제, 경주 벚꽃축제, 신안 튤립 축제 등 봄맞이 행사가 열리는 지역에 기지국 용량 증설과 품질 점검을 마무리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진해 군항제 등 주요 축제 장소에 ‘찾아가는 고객행복 서비스’ 부스를 설치하고, 축제 기간 방문하는 고객에게 무료 충전 ∙ 휴대폰 간편 수리 ∙ 액정필름 교체 ∙ 사진 인화 서비스 혜택을 제공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