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노키아 설립 美벤처투자사와 전략적 제휴 체결

– 3G Congress 현지에서 BlueRun Ventures 사와 공동투자 및 업무협력 제휴 체결
–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통한 신 성장 동력 발굴과 R&D 역량 업그레이드 기대

SK텔레콤 전략기술부문장 오세현 전무(右)와 美벤처투자회사인 BlueRun Ventures의 대표이사 John Malloy(左)가 2월14일 3G Congress가 열리는 스페인 바로셀로나 현지에서 공동투자와 업무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미국, 유럽 등을 거점으로 하는 세계적인 벤처캐피탈 회사인 美BlueRun Ventures와 공동투자와 업무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세계 1위 단말기 제조업체인 노키아가 최대주주인 BlueRun Ventures사는 1998년 설립된 벤처 투자 회사로 미국, 핀란드, 중국, 인도, 이스라엘 등을 거점으로 IT, 모바일, 고객기반 기술 분야에 약 10억 달러 규모의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를 통해 첨단 IT 기술을 발굴, 투자함으로써 벤처투자에 있어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글로벌 R&D 역량을 향상시킬수 있으며 향후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사는 각 사 영위산업에 대한 트랜드를 공유하는 한편 공동투자의 기회를 모색하여 향후 성공적인 사업모델도 발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오세현 전략기술 부문장은 “신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신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원활한 해외시장 공략을 위해서도 글로벌 R&D 역량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노력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제휴는 변화무쌍한 IT시장에서 SK텔레콤을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와 연결시켜 주는 메신저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3G Congress가 열리는 바로셀로나 현지에서 있었던 이날 제휴식에는 SK텔레콤 오세현 전무(전략기술부문장)와 BlueRun Ventures사의 공동창업자인 John Gardner를 비롯하여 양사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