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LTE(누+ㅌ) 앱’ 연계한 이벤트 성황리 개최

– 29일 ‘눝 학교 대항전’ 우승학교인 창원기계공고에서 기념 이벤트 펼쳐
– 창원기계공고, 22일간 ‘데이터’ 312GB 생성으로 우승…2등 서울대학교
– 데이터(눝 포인트)로 오프라인에서 간식 구입 등 이색 이벤트 화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지난 달 진행한 ‘눝(누+ㅌ) 학교 대항전’ 이벤트 우승학교인 경남 창원의 창원기계공고에 29일 방문해, 학교 내 테마파크를 만드는 등 광고모델과 함께하는 축하 행사를 성황리에 열었다.

이 날, SK텔레콤은 창원기계공고 운동장에 약 5천여 명이 수용 가능한 테마파크 형태의 놀이 공간과 먹거리 장터 및 각종 이벤트 등을 마련해, 이 학교 학생 및 교직원과 지역 주민들에게 ‘눝 앱’이 추구하는 신개념 놀이 문화를 오프라인 공간에서 선보였다.

특히, 이 날 행사에서는 참석자들이 휴대폰을 돌리는 게임에서 발생한 데이터(눝 포인트)로 준비된 간식을 구입하고, 각종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게 함으로써 온•오프라인의 틀을 깬 새로운 시도로 평가 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 3일부터 25일까지 ‘눝 앱 시즌2’ 서비스 론칭과 함께, 휴대폰을 돌려 데이터(눝 포인트)를 쌓는 게임을 통해 학교별로 데이터를 쌓아 순위를 겨루는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이벤트에는 전국 총 11,330개 학교가 참여한 가운데, 약 312GB의 데이터를 생성한 창원기계공고가 우승을 차지했으며, 2등은 서울대, 3등은 부산대가 차지했다. 여러 대학을 제치고 우승한 창원기계공고는 휴대폰을 효과적으로 돌려 많은 데이터를 획득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연구하고 공유하며, 전교생의 80%가 참여해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 날 행사에는 SK텔레콤 광고모델인 소녀시대 윤아와 샤이니 민호가 행사 참석자들과 현장에서 팬미팅을 진행하고, 창원기계공고에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SK텔레콤 박혜란 마케팅커뮤니케이션실장은 “눝 앱으로 시작된 온라인 이벤트를 실제 오프라인으로 연계해 새로운 놀이 문화를 제공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형식의 틀을 깬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10대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