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 중국선수 입단

– 샤쥔춘, 루오시안 입국 및 입단식 진행
– 본격적으로 국내 및 해외 e스포츠 리그 참여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은 22일 SK T타워 3층에서 신영철 스포츠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샤쥔춘(沙俊春 21세, 종족: Protoss)과 루오시안(羅賢 20세, 종족: Protoss)의 두 중국 선수의 입단식을 가졌다.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의 중국 선수인 샤쥔춘(沙俊春 21세, 종족: Protoss)과 루오시안(羅賢 20세, 종족: Protoss)이 본격적으로 국내 프로리그 참여한다.

SK텔레콤 T1은 22일 SK T타워 3층에서 신영철 스포츠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두 선수의 입단식을 갖고 향후 국내 및 해외의 e스포츠 리그에 적응할 수 있도록 의사소통을 위한 전담 통역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T1은 중국 선수의 입단으로 단순히 팀 전력 보강 차원 이외에도, 중국내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키고, e스포츠계의 메이저리그로 인정 받고 있는 대한민국 리그의 위상 증진, 그리고 회사의 중국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등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샤쥔춘 선수는 중국 중경(重慶) 출신의 프로토스 유저로 북경 wNv팀에서 활약했으며, 3년간 중국 랭킹 1위 기록한 명실상부한 중국 최고의 선수로 알려져 있다.

또한 루오시안 선수는 중국 무한 (武漢) 출신의 프로토스 유저로 지난 8월열린 CKCG대회에서 중국선수 중 최고의 성적을 거두면서 유망주로 떠올랐다.

두 선수는 지난 9월 T1입단이 확정된 후 3개월 가량 중국에서 한국게임리그를 적응하기 위한 준비를 해왔으며, 입단계약과 함께 타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외국인 프로선수 자격으로 취업비자(E6)를 받고 한국에서 프로게이머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외국인 프로게이머가 한국에서 취업비자를 받고 활동하는 것이 전례가 없고 비자를 받기 까지 시간이 소요됐으나, 한국을 이스포츠 종주국으로서 정립시키고, 이스포츠계에 메이저리그로 키운다는 대의아래 문화 관광부와 출입국 관리사무소 등의 적극적인 협조로 최초의 중국인 게이머들이 정식 취업비자를 받고 입국하게 됐다.

한편 현재 프로게이머 규정상 아마추어가 프로게이머 자격획득을 위해서는 커리지 매치를 통과해야 하는 절차가 있으나, T1측은 중국 대표 선수로 활동해온 이들이 새로이 한국의 프로게이머 자격을 획득해야 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고 정규선수로 활동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