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이통3社, 휴대폰 외부장치 표준화 MOU 체결

– 이어폰 잭, 입출력단자 등 휴대폰 외부 인터페이스 표준화 합의
– 데이터 케이블, 이어폰과 같은 휴대폰 액세서리 호환 가능
– 향후 휴대폰 외부장치 기반의 다양한 부가서비스 활성화 기대

SK텔레콤, KTF,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는 24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휴대폰 외부 인터페이스 표준화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좌로부터 KTF 임헌문 상무, SK텔레콤 이주식 상무, LG텔레콤 노세용 상무)

SK텔레콤, KTF,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는 24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휴대폰 외부 인터페이스 표준화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휴대폰은 아직까지 이어폰 잭이나 24핀 입출력 단자와 같은 외부 인터페이스에 대한 표준이 없어 휴대폰 액세서리 호환이 불가능하나, 이통3사의 표준화 합의를 통해 액세서리 호환 및 이를 통한 비용 절감이 가능하게 되었다.

휴대폰 외부 인터페이스가 표준화되면 이어폰 마이크, 데이터 케이블과 같은 휴대폰 액세서리의 재활용이 가능하여 소비자가 휴대폰을 새로 바꾸더라도 이 같은 액세서리 비용의 절감이 가능하다.

또한 이제까지는 표준화가 미흡하여 휴대폰 외부 장치와 연동되는 부가서비스 개발에 제약이 많았지만 향후엔 휴대폰 입출력단자와 연동되는 외부장치 기반의 다양한 부가서비스가 개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보통신 관련 표준화 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도 표준화 위원회 산하에 ’단말 외부 Interface(인터페이스) 특별반’을 구성하고 이통3사 및 휴대폰 제조사와 함께 2006년까지 표준화 제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