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러뷰’ 서비스 개시

– 카메라폰 및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디지털 액자에 실시간 전송
– 사진 편집 후 앨범 형태로 관리/보관…여러 장 슬라이드 쇼도 가능
– 추후 동영상을 비롯하여 음악, 뉴스 등 다양한 컨텐츠도 함께 제공 예정

SK텔레콤은 2일부터 카메라폰 또는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집에 있는 디지털 액자로 전송, 쉽고 간편하게 최신 사진을 액자에 올릴 수 있는 『러뷰』서비스를 개시한다.

SK텔레콤은 2일부터 카메라폰 또는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집에 있는 디지털 액자로 바로 전송, 언제든지 쉽고 간편하게 새로운 사진을 올릴 수 있는 『러뷰』서비스를 개시한다.

『러뷰』서비스는 카메라폰으로 찍은 사진의 경우 ’*7777’을 수신자로 컬러메일을 전송하거나 PC로 전용 홈페이지(www.loview.co.kr)에 접속하여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올릴 수도 있고, 이용자가 직접 편집하여 슬라이드 쇼로 볼 수도 있는 신개념의 디지털 액자 서비스이다.

『러뷰』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전용 홈페이지에 회원으로 등록하여야 하며, 서비스 전용 디지털 액자를 구매하면 정회원이 되어 온라인에 300MB의 공간을 할당 받아, 사진을 앨범 형태로 관리하고 간단한 편집도 할 수 있다. 또한 자신 및 타인의 액자로 동시에 사진을 올리는 것 역시 가능하며, 휴대전화를 통한 무선인터넷으로도 저장된 사진 앨범을 웹에서와 동일한 기능으로 관리할 수 있다.

정회원은 월정액 3,000원으로 자신의 액자에 무제한 사진 전송이 가능하고 일반회원의 경우에는 건당 200원의 이용료가 부과되는데, 서비스 소개기간인 올 연말까지는 무료로 제공된다. 다만 휴대전화를 통한 무선인터넷 및 컬러메일 통화료는 별도로 부과된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U-Biz개발실 주형철 실장은 “『러뷰』서비스는 고객들로 하여금, 언제 어디서든 사랑이 담긴 사진을 가족과 연인의 액자에 전송할 수 있는 유비쿼터스 서비스”라며 “SK텔레콤은 앞으로 배경음악과 동영상의 멀티미디어를 비롯, 명화나 아름다운 풍경이나 뉴스, 날씨 등의 간단한 정보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