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무주택 48세대에 집 지어 드립니다

– 60억원 들여 무주택 서민에게 주택 지어 주기로
– 해비타트, 수원시와 공동으로 수원 곡반정동에서 기공식 가져
– SK그룹 임직원, 고객, 가족 등 자원봉사도 지원키로

SK그룹은 26일 무주택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해비타트-SK행복마을’ 건립 기공식을 수원에서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이 날 기공식 행사에는 최신원 SKC 회장을 비롯, 정근모 해비타트 이사장과 김용서 수원시장 등 관계자 약 300여명이 참석하였다.

‘해비타트-SK행복마을’은 SK그룹이 기업 최초로 단독으로 후원하여 2008년까지 약 60억원을 들여 수원시 권선구 곡반정동에 200여 명이 거주하게 될 총 48세대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SK그룹은 이와 같은 규모의 공사비 지원 뿐만 아니라,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들과 고객 봉사단도 대규모로 나서서 사랑의 집짓기 행사에 동참할 계획이다.

SK그룹은 주택건설에 소요되는 부지 및 건설자재 구입비 및 실제 건설에 필요한 자금 전액을 지원하고 해비타트측은 부지 확보 및 개발, 건축시행, 사후관리 등을 맡으며 수원시는 행정적 지원을 담당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 3월에 SK자원봉사단장인 SK텔레콤 조정남 부회장과 한국해비타트 정근모 이사장, 수원시 김용서 시장 등이 모여 상호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해비타트-SK행복마을은 첫해인 올해는 행복마을 건립을 위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정지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년에는 3개동 18세대를 건립, 2007년 12세대, 마지막 해인 2008년에 18세대를 건립하여 완공할 계획이다.

그 동안 대기업들이 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사랑의 집짓기 행사’에 물적, 인적 지원을 한 적은 많지만, 이번처럼 대규모 자금과 자원봉사 인력을 투입하고, 기업의 이름으로 마을을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신원 SKC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SK행복마을은 SK그룹의 행복극대화 경영이념이 구체적으로 구현되는 상징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SK의 사회공헌은 기업의 중요한 경영활동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는 2001년부터 해비타트에 지원해 오고 있으며, 특히 지난 해에는 그룹차원에서 관계사 임직원들과 CEO 들이 참여하여 자원봉사활동을 벌였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