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비닐하우스 원격 관리 시스템 출시

– 비닐하우스 강우량, 온/습도, 온풍기 상태 정보를 휴대폰으로 실시간 통보

SK텔레콤은 비닐하우스, 온실창고, 양계장과 같은 각종 농축산 시설물을 휴대폰으로 원격 관리 및 제어할 수 있는 『그린넷』 서비스를 출시한다.

SK텔레콤은 비닐하우스나 저온창고, 양계장 등과 같이 주거지로부터 떨어져 있는 농축산 시설물의 현재 상태를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통해 확인 및 제어할 수 있는 『그린넷』 시스템을 농축산 장비 전문업체인 애니트론과 공동 개발하여 11일 출시한다.

『그린넷』은 비닐하우스 실내의 온도, 습도, 온풍기 작동 상태 등의 기본 정보와 하우스 외부의 강우량, 강설량과 같은 기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계측, 관리자의 휴대폰에 SMS(문자메시지)로 통보해 주거나 ARS(자동응답)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언제 어디서나 일상적인 하우스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농축산물 생산성의 대폭적인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갑작스런 정전이나 설비 고장, 폭우나 폭설과 같은 비상상황 시에도 그 즉시 관리자의 휴대폰에 경고 메시지가 전송되기 때문에 즉각적인 조치를 통한 농작물 피해 최소화가 가능하다.

특히 ’지그비(Zigbee)’라고 하는 근거리 통신기술을 활용하여 하나의 장비로 여러 개의 동(棟)을 관리할 수 있어 기존 시스템 대비 유지비가 저렴하고 안정성이 뛰어나며, 모든 구간을 무선으로 구축하기 때문에 관리 및 설치가 용이하다.

이 같은 장점을 보유한 『그린넷』은 비닐하우스, 버섯사, 저온창고와 같은 농가 시설물은 물론 돈사, 우사, 양계장 등의 축산 시설물과 양어장 등 관리자의 지속적인 관심을 필요로 하는 각종 산업 시설물 전반에 널리 적용이 가능하다.

한편 휴대폰을 통한 시설물 상태 확인 기능에 창문, 온풍기와 같은 장비 제어 기능까지 탑재한 모델도 내년 1월 경 출시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