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대한항공으로 중-일 찾는 SKT 고객 로밍 요금 최대 80% 할인

– 대한항공 이용해 한국 방문한 고객에게는 SK텔레콤 휴대폰/공유기 반값 임대
– 향후 다방면으로 제휴 지속 확대…통신•항공업계 1위 기업 간 협력으로 우리나라 여행 서비스 발전 및 고객 만족도 향상 시너지 기대

 

 

통신•항공업계 1위 기업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과 대한항공(회장 조양호, www.koreanair.com)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고객들의 편리하고 경제적인 여행 서비스 이용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3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 대한항공 조현민 여객마케팅부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적 업무 제휴를 위한 협약식을 갖고, 해외 여행객들 대상 다양한 서비스 공동 개발•제공을 약속했다.

그 일환으로 양사는 오는 8일부터 올해 말까지 대한항공을 이용해 중국, 일본으로 출국하는 SK텔레콤 고객에게 파격적인 가격의 로밍 서비스 패키지 ’대한항공 엑설런트(Excellent) T로밍’을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고객은 5일 간 5만9천원(세금 별도)으로 데이터 로밍 무제한, 음성 발신 100분, SMS 100건을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약 26만원 어치의 서비스를 80%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중국과 일본에서 별도 요금제 가입 없이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음성은 각각 분당 2천원/1천2백원(현지에서 한국으로 발신 시), SMS는 건당 150원이며 데이터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저렴한 무제한 데이터 로밍 요금제 ’T로밍 데이터 무제한 Onepass’에 가입해야 일 9천원에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중국과 일본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 중 하나로, 비즈니스 목적의 방문도 많아 로밍 이용률이 전체 국가 중 각각 1,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다. 이 가운데 ’대한항공 엑설런트T로밍’은 다양한 목적의 여행객들이 이용하기에 충분한 수준의 통화량을 제공하여, 다수 고객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대한항공 엑설런트T로밍’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T로밍 홈페이지(www.skroaming.com), 대한항공 홈페이지 및 서비스 전용 모바일 페이지(kal.troaming.co.kr)에 접속해 신청 메뉴에서 예약 편명, 도착지, 항공권번호 와 원하는 서비스 개시일을 입력하면 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대한항공을 이용해 한국에 입국하는 고객들에게 국내 체류 시 유용한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대한항공 엑설런트 보딩패스 프로그램’에도 참여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 탑승 고객은 인천/김포 공항에 위치한 SK텔레콤 로밍센터에서 휴대폰과 공유기를 50% 할인된 가격(하루 1천 5백원)에 대여할 수 있다. 비행기 탑승 7일 이내에 탑승권 원본과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SK텔레콤과 대한항공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다양한 형태의 제휴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통신-항공업계 1위 기업 간 협력으로 우리나라 여행 서비스 발전 및 고객 만족도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양사는 기대했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항공과 통신은 해외 여행이나 비즈니스 목적의 고객이 필수로 이용하는 연관 산업으로, 상호 협력 시 고객 서비스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면서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만족스러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제휴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