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와 MOU 체결

– 전자 상거래 중계 시스템인 ’ec-Hub’ 사업의 모바일化 목적
– 고객ㆍ생산자ㆍ쇼핑몰ㆍ택배사 간 실시간 거래현황 PDA로 조회

SK텔레콤은 5일 오전 을지로 SK-T타워에서 (재)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와 MOU를 맺고 전자 상거래 정보 실시간 중계 시스템인 `ec-Hub(이씨-허브)`의 유무선 연동 공동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Solution사업본부장 이수영 상무(왼쪽에서 네번째)와 (재)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 최명선 부회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이 양해각서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는 모습.

SK텔레콤은 5일 오전 을지로 SK-T타워에서 (재)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와 MOU를 맺고 전자 상거래 정보 실시간 중계 시스템인 ’ec-Hub(이씨-허브)’의 유무선 연동 공동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ec-Hub’란 고객, 생산자, 쇼핑몰, 은행, 택배사 간에 발생하는 전자 상거래(EC, Electronic Commerce)의 투명성 확보와 온라인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지난 2월 정보통신부와 한국전산원이 주도하여 구축한 「e-Biz 정보 중계 시스템」으로, 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가 그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이미 구축된 ec-Hub를 이용하게 되면 상거래 주체인 고객, 생산자, 쇼핑몰, 택배사는 실시간 주문, 재고 관리 및 배송 조회 등이 가능해져 각종 운영 및 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어, 향후 SK텔레콤과 한국정보통신협력센터 간 공동 개발을 통해 ’모바일 ec-Hub’가 구축되면 PC가 아닌 PDA로도 정보 조회를 할 수 있게 되어 각 관계자들의 편리성 제고 및 의사 결정 시간 단축도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 솔루션 사업본부장 이수영 상무는 “이번 제휴는 이동 통신 네트워크와 전자 상거래 솔루션 간 결합을 통한 새로운 비즈 모델 창출이라는 의미가 있으며, 이미 성숙 단계인 전자 상거래 시장 규모를 한 단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 ec-Hub 서비스는 오는 9월 우정사업본부의 택배 업무를 중심으로 시범 적용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