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T1, 우승상금으로 대안학교에 PC기증

– 「스카이 프로리그 2005」 전반리그 우승상금 중 1천만원 상당의 PC 전달
– T1 선수들, 즉석에서 팬 사인회 열어…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도

SK텔레콤 T1은 4일 대안학교 `별`을 방문하여, 「스카이 프로리그 2005」 전반리그 우승상금 중 1천만원 상당의 PC를 기증하였다. 사진은 T1 프로게임단의 임요환 선수가 대안학교 `별`의 학생들에게 PC를 전달하는 모습

SK텔레콤의 프로게임단 T1이 4일 대안학교 ’별’을 방문, 1천만원 상당의 PC를 기증하였다고 밝혔다.

주훈 감독과 임요환, 김성제, 박태민 선수를 비롯한 SK텔레콤 T1은 이날 서울 봉천동 소재의 대안학교인 ’별’을 찾아가, 「스카이 프로리그 2005」 전기리그 우승상금 중 1천만원으로 PC 및 주변기기를 구입하여 교육에 힘써달라며 학교에 기증하였다.

대안학교는 기존 공교육제도의 문제점을 극복하고자 종래의 학교와는 다른 개념으로 만들어진 학교로, 신경정신과 전문의 김현수 교장이 설립한 치유적 대안학교 ’별’은 문화학습 및 협동, 봉사 등과 관련된 실질적인 교육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한 ’별’은 SK텔레콤 수도권 네트웍본부 ’나눔짱’ 봉사단이 2년에 걸쳐 보다 즐거운 배움을 위한 학습 자원봉사를 해오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대안학교의 실용교육 비중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PC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아 교육에 어려움을 겪던 ’별’은 이번 PC 기증으로 보다 다양한 차원의 교육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청소년의 우상인 T1 게임단이 직접 기증한 PC를 통해, 학생들이 희망찬 미래를 꿈꾸며 노력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더욱 커진다.

이날 T1 선수들은 즉석에서 팬사인회를 열어 학생들에게 용기를 북돋워 주기도 하였는데, SK텔레콤 T1의 주훈 감독은 “팬들의 성원과 격려에 힘입어 전기리그에서 우승을 거둘 수 있었고, 그에 대한 작은 보답의 차원에서 이번 PC기증을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