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비용 40% 절감 ‘모바일 평가 시스템’ 개발

– PC대신 태블릿 활용, 제반 시설 투자비와 운영비 등 비용 대폭 절감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과 함께 1천여명 대상 의사 임상모의평가 성공적 실시
– 특정 공간내 외부망 차단∙데이터 암호화 기술 적용… 보안성 크게 높여

 

SK텔레콤, 벤처기업 NSDevil, 모바일 평가 시스템, UBT,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SK텔레콤은 벤처기업 엔에스데블과 공동으로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평가시스템 UBT(Ubiquitous-based test)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벤처기업 NSDevil(엔에스데블, 대표이사 이언주)과 함께 기존대비 약 40% 가량 비용을 절감시키고 보안성을 높인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평가시스템(이하 UBT, Ubiquitous-based test)을 개발하고 의료교육 분야 상용화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UBT는 종이 시험에서 구현할 수 없었던 소리나, 영상, 터치 등의 센서를 활용한 시험 문제 출제가 가능해지고 기존의 컴퓨터화 시험방식인 CBT(Computer Based Test)∙IBT(Internet Based Test) 대비 자유로운 공간활용을 비롯해 제반 시설 투자와 운영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UBT는 환자의 심장박동 소리를 들려주고 상태를 맞추는 방식의 문제 출제가 가능하고, 기술 개발에 따라 터치나 기울기 등의 센서를 활용한 평가가 가능해져 미국, 러시아 등 세계 각국에서 관심을 보이는 한단계 진화한 시험 방식으로 평가된다.

금번 개발한 SK텔레콤의 UBT는 ▲특수 기기를 활용해 폐쇄된 통신 환경을 구축하고 ▲부정행위가 의심될 시 감독관의 태블릿에 해당사항을 알려주는 솔루션을 탑재했으며 ▲해독값이 포함된 추가 데이터를 받아야 정상적으로 문제를 볼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해 시험에서 가장 중요한 보안성 확보에도 신경을 썼다.

SK텔레콤은 지난 8일 인제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병두) 90여명의 대학교수진이 UBT에 맞게 출제한 시험문제를 활용해 부산/경남 5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 1천여명을 대상으로 태블릿을 통해 동시 시험을 보는 임상종합모의평가를 성공적으로 치르며 안정성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시험을 치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과반수가 넘는 학생들이 ’UBT를 활용한 문제가 실제 진료 현장을 더 잘 반영한다’는 답해 교육적 효과나 사업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교무부학장 이종태 교수는 “기존의 지필평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단순 암기식의 병명과 원인, 대처방법을 외우기만 하면 훌륭한 학습이 되었지만, UBT 방식의 시험이 적극적으로 도입되면 사례중심의 학습이 중요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익힌 지식과 진료 현실간 괴리를 좁혀주고 의학교육의 질적 향상을 기대할 수 있어 사회적으로 대두되는 인재로 인한 의료사고를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 사업 본부장은 “선진적 시험방식인 UBT 시스템의 국내 개발은 벤처기업의 기술력과 대기업의 노하우가 모여 만들어 졌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며 “현재 미국 기업이 지배적인 약 11조 규모의 글로벌 컴퓨터화 시험 시장에 우리의 평가시스템이 순조롭게 진입 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금번 개발한 UBT에 대해 지속적인 추가 검증을 실시하고 편의성을 높여나가 내년 2월 이후에는 일선 교육현장 및 평가기관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과 엔에스데블이 공동 개발한 모바일 평가 시스템 UBT 모델은 보건복지가족부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국내 선진 의료 경험의 국제화와도 부합해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시험의 대중화가 의료 분야에서 더욱 앞당겨 질 것으로 기대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