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06년 1분기 실적발표

– 매출 2조 5,403억원, 영업이익 6,679억원, 당기순이익 3,372억원
– 매출 목표 10.5조 중 24% 달성 등 연간 경영목표 달성 기반 마련

SK텔레콤은 2006년도 1분기 실적이 매출 2조 5,403억원, 영업이익 6,679억원, 당기순이익 3,3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3%, 8.7% 증가하였으며, 당기순이익은 8.5% 감소하였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3%, 24.7% 감소하였으나 영업이익은 2.0% 증가한 것이다.

매출액은 지난 1월 CID 요금 무료화 등의 요인에도 불구하고 가입자 증가 및 무선인터넷 매출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5.3% 증가하였다. 무선인터넷 매출은 6,632억원으로 모바일 싸이월드, 멜론 등 컨텐츠 상품력 강화, 데이터 프리 요금제 가입자 증가 등에 따른 데이터 정액 수익 증가 및 폰메일 활성화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증가하였다. 이는 접속료 제외 전체 매출의 28.7%로 전년동기 대비 3.7%p 증가하여 무선인터넷 활성화가 지속적으로 회사 매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각각 8.7%, 2.0% 증가하였고, 당기순이익은 퇴직금 제도 변경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발생한 영업 외 비용으로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각각 8.5%, 24.7% 감소하였다.

1분기 마케팅 비용은 총 4,4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하였다. 이는 마케팅 활동의 비용 효율성 제고를 전제로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마케팅 비용을 탄력적으로 운영한 결과이다. 1사분기 마케팅 비용은 전년동기 전체 매출 대비 마케팅 비용률 18.1%를 0.7%p하회하는 17.3%를 시현하였다.

ARPU(가입자당 월 매출)는 43,135원으로 CID무료화, 영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4.2% 감소하였으나 성공적인 유무선 연동 서비스의 확산과 데이터 정액제 가입자 증가 등 무선인터넷 ARPU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4%증가하였다.

SK텔레콤 CFO 하성민 전무는 “1사분기가 이동전화 시장의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2006년 매출 목표인 10.5조원의 24%를 달성하여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안정적 기반을 마련하였다”면서 “HSPDA와 와이브로 등 SK텔레콤이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내놓을 신규서비스를 본격화하면서 향후 ARPU상승 및 경쟁력 강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하 전무는 “보조금 허용 후 일시적인 마케팅 비용 증가 가능성이 있으나 본원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안정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