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서울음반, 글로벌 메이저 음반사인 워너뮤직과 80억 규모 합작 프로덕션 설립

서울음반(대표이사 함용일)은 10일 저녁, 홍콩에서 워너뮤직그룹의 한국 법인인 워너뮤직코리아 (대표이사 오원철)와 설립자본금 80억 규모의 합작 프로덕션 설립에 대한 계약을 체결 했다. 합작법인에 대한 출자비율은 워너뮤직코리아 60%, 서울음반 및 SK-KTB Fund 40%이며 법인명은 WS 엔터테인먼트이다.

2005년 SK텔레콤에 인수된 서울음반은 SK텔레콤과 공동 결성한 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활용하여 로지트 엔터테인먼트, 제로원 인터랙티브 등의 음원을 확보한 바 있으며 6월부터 TU Media의 오디오 채널 중의 하나인 Melon 채널을 운영하는 등 모회사인 SK텔레콤과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