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와이브로 시범서비스 실시

– PCMCIA 단말기로 고려대 안암지역 대상 장비/네트웍 테스트 나서
– 대학가 등, 수요예상 지역 중심 서비스 확대, EVDO/ HSDPA서비스와 상호보완 추진

 SK텔레콤, 와이브로, Wibro, Wireless Broadband Internet

SK텔레콤이 29일부터 고려대, 성신여대 등 주변지역을 중심으로 와이브로 시범서비스를 개시했다.

SK텔레콤이 와이브로(Wibro;Wireless Broadband Internet) 시범서비스를 29일부터 시작한다.

와이브로는 대용량 다운로드 데이터 송수신을 위한 차세대 네트워크로 SK텔레콤은 수요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존의 1X-EVDO, HSDPA 서비스와 상호 보완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오늘부터 선보이는 와이브로 서비스는 노트북에 PCMCIA 카드형태의 단말기를 장착하여 인터넷 직접 접속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단말기는 삼성전자가 공급하게 된다. SK텔레콤은 향후 한 장의 PCMCIA 카드에 와이브로와 HSDPA 등 서로 다른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이를 위한 통합 통신카드를 개발, 보급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혔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시범서비스는 와이브로의 네트워크 테스트 및 장비, 시스템의 안정성 점검을 하여 다음달에 있을 상용서비스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일반인에게는 오픈하지 않고 임직원 100여명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서비스 지역은 고려대, 성신여대를 포함하는 안암동, 제기동, 돈암동 일대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안승윤 비즈전략실장은 “와이브로 초기 서비스는 노트북에 부착하는 PCMCIA 단말기가 주류를 이룰 전망으로, 초기수요가 예상되는 대학가를 중심으로 서비스 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라면서 “시범서비스가 마무리되는 6월말 정도에 전용 요금제 출시와 함께 상용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