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청소년 보호서비스 대폭 강화

– 부모명의 폰으로 성인물 이용하는 폐단 막기 위해 7월 20일까지 미성년자 실사용자 파악 나서
– 자녀 요금 통보 서비스, 팅 무선인터넷 차단서비스 도입 등으로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이동전화 사용 우려 줄여나갈 터

아이들 이동전화 신경 쓰이세요? 자녀명의로 변경 해주면 안심하셔도 됩니다

SK텔레콤은 청소년들의 건전한 이동전화 이용문화 확립을 위해 청소년 보호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하고 6월 5일부터 7월 20일까지 ‘미성년자 실사용자 명의변경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청소년들이 이동전화 무선인터넷을 통해 성인서비스에 노출되어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한 것으로, SK텔레콤은 미성년자 명의의 폰인 경우 2003년 11월부터 성인 콘텐츠 접속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오고 있으나 부모 명의의 폰인 경우에는 실사용자 파악이 어려워 현실적으로 차단이 불가능했다.

SK텔레콤은 이 기간 중 실사용중인 미성년자 명의로 변경할 경우, 장기가입할인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고 멤버십 포인트(레인보우포인트)도 그대로 승계해주기로 했다. 또한 명의변경 후 SK텔레콤 청소년 고객 전용 사이트(www.011010ting.com)를 통해 정회원 등록을 하는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푸짐한 경품도 지급한다.

한편 SK텔레콤은 청소년 전용요금제인 Ting 요금제 사용고객이 희망할 경우 무선인터넷 접속을 아예 차단하는 ’팅 무선인터넷 차단서비스’를 5월 1일부터 시작했다. 이 서비스에 가입하면 성인콘텐츠는 물론 네이트(NATE)나 준(June)을 이용할 수 없어 무선인터넷 요금부담에 대한 리스크를 아예 줄일 수 있다.

또한 미성년자 고객이 사용한 요금을 부모(법정대리인)에게 문자메시지로 통보하는 ’자녀 요금 통보 서비스’를 6월 1일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는 데이터 이용요금이 2, 4, 6, 8, 10, 15만원 초과하였을 때 본인에게 문자로 통보하던 서비스를 한단계 발전시킨 것으로 미성년자 부모에게 무선인터넷 요금과 음성통화료를 구분하여 2, 4, 6, 8, 10, 15만원을 각각 초과했을 때 문자로 통보하는 서비스이다.

이와함께SK텔레콤은 청소년들의 무선인터넷 사용으로 인해 정보이용료 및 데이터 통화료 과다 청구에 대한 고객들의 우려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청소년 전용 요금제(팅 프리미엄 요금제 등) 가입을 적극 권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팅요금제가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이동전화 사용을 막기 위해 요금상한제를 두고는 있으나, 상한제에 포함되지 않아 지적이 있었던 콜렉트콜의 경우에는, 오는 10월경까지 ’콜렉트콜 차단서비스’를 실시할 수 있도록 유선사업자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SK텔레콤 박만식 커스터머 부문장은 “기업이 미래의 고객인 ’청소년’을 보호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는 만큼, 부모와 자녀 모두가 안심하고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