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2006 장애청소년 IT 챌린지』대회 개최

– 정보검색 차원을 넘어선 장애청소년들의 IT를 활용한 문화축제
– ‘e-Life 챌린지’ 부문별 수상자에게 해외 선진 장애시설 연수 기회 제공
– ‘e-Sports 챌린지’ 부문 종목별 우승자에게는 명예 프로게이머 자격 수여

e-Life 챌린지, e-Sports 챌린지, SK텔레콤, 한국e스포츠협회, 2006 SK텔레콤 장애 청소년 IT 챌린지

SK텔레콤,『2006 장애청소년 IT 챌린지』대회 개최

SK텔레콤이 주관하고 정보통신부와 (사)한국e스포츠협회가 후원하는 『2006 SK텔레콤 장애 청소년 IT 챌린지』 대회가 8일 서울 양재동 소재 aT센터에서 열렸다.

1999년부터 『SK텔레콤 장애청소년 정보검색대회』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어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단순한 정보검색대회 차원을 넘어서, 장애청소년들의 전반적인 IT 활용 능력을 겨루고 즐기는 문화축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또한 올해는 청소년들의 관심분야인 e-Sports 분야가 신설되어 ’스타크래프트’ 등 인기 게임 종목에서 프로게이머를 꿈꾸는 장애청소년들의 불꽃 튀는 대결이 벌어질 예정이다.

올해 대회는 전국 82개 특수학교, 204명이 참여했으며, 정보검색 능력과 인터넷 티켓 예매 등 실생활에서 활용 가능한 IT 기술을 겨루는 ’e-Life Challenge’ 분야의 경우, 시각ㆍ청각ㆍ지체부자유ㆍ정신지체의 4개 영역으로 구분되어 진행되고, 게임 대회인 ’e-Sports Challenge’ 분야의 경우는 ’스타크래프트’ 등 2개 게임 종목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김신배 SK텔레콤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I can do IT’라는 대회 슬로건은 IT를 통해 변화를 주도하는 여러분들의 기량과 각오를 대변한다”며, “이 자리에서 희망찬 도전을 하는 여러분이 내일의 주역임을 기억하시고, IT 시대의 당당한 주역으로서 미래를 향한 힘찬 항해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SK텔레콤 Access 기술연구원 임종태 상무를 비롯한 임직원 40여명이 자원봉사자로 행사에 참여하여, 대회 진행 및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을 부축하여 함께 시험장으로 이동하는 역할을 담당하기도 하였다.

’e-Life Challenge’ 분야의 수상자들은 상장/상금과 더불어 영역별 보조기구를 선물 받고, 해외 선진 특수학교의 IT 교육 현장 방문학습의 기회를 갖게 되며, ’e-Sports Challenge’ 분야의 수상자들은 상장과 함께 휴대폰, PMP 등의 부상을 받는다. 특히 각 게임 종목별 1등 2명은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수여하는 명예 선수증을 받고 명예 프로게이머 자격을 얻게 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