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프로게임단 창단

– 『SK텔레콤 T1(티원)』팀 창단
– ’테란의 황제’ 임요환 등 총 13명의 선수단으로 구성

 E-스포츠, SK텔레콤, SK텔레콤T1, 프로게임단

SK텔레콤이 프로게임단 13일『SK텔레콤 T1(티원)』팀을 창단하였다. 사진은 김신배 구단주의 축사 및 행사 기념촬영 장면.

“어제까지 사용한 이동전화요금은 얼마인지, 멤버십 잔여한도는 얼마나 남아있는지, 궁금하셨죠? 이제 무선인터넷에서 조회하세요~”

SK텔레콤은 스타크래프트 게임이 대표적 문화콘텐츠로 자리잡은 상황에서 국내 e-스포츠 활성화 및 젊은 세대와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프로게임단 『SK텔레콤 T1(티원)』팀을 창단하고 게임리그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의 새로운 프로게임단 ’T1’은 유일무이한 최고의 팀이라는 ’The One’이라는 의미와 팀웍을 우선으로 하며 첫번째 팀이라는 Team 1st 등의 중의적인 의미를 가진 ’T’와 ’1’(one)을 조합한 팀명을 사용하게 된다.

『SK텔레콤 T1』팀은 ’주훈 감독’과 ’성상훈 코치’를 비롯하여 임요환, 최연성, 박용욱, 김성제, 김현진, 이창훈 선수 등 최고 기량을 갖춘 프로게이머 6명과 연습생 5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된다.

SK텔레콤은 총 5억 여원을 팀 연봉으로 지급하는 것을 비롯하여 전용 합숙소와 차량 등 기본 Infra 지원, 전지훈련, 유명선수 스카우트, 유망선수 발굴, 운영 및 홍보비용 등을 포함, 국내 최대 규모인 연간 총 20억 규모의 대대적인 지원을 통해『SK텔레콤 T1』팀을 국내 최고 명문 프로게임단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프로게임단은 김신배 사장이 구단주, 조민래 CR부문장이 구단주대행, 신영철 홍보실장이 단장을 맡게 되며, 홍보실에서 사무국을 맡아 운영할 예정이다.

『SK텔레콤 T1』은 선수단 및 팬클럽 회원들, 사내외 관련인사들을 초청하여 4월13일 (화요일) 11시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 볼룸(2층)에서 팀 창단식을 갖고, 새로운 팀 로고 및 유니폼 등을 선보일 계획이며, 팬들을 위한 팀 홈페이지 (www.sktelecomt1.com)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김신배 구단주는 “앞으로 프로게임단이 게임에 열광하는 젊은 세대와의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대기업의 게임리그 참여로 국내 게임 산업과 e-스포츠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