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차세대 위치기반 서비스 출시

– 벡터맵 기반으로 단말기 상에서 지도의 확대, 축소, 회전 가능
– 도형정보로 변화된 상황 표현 가능, 비용절감 효과 기대
– 보행자전용길안내 서비스 통해 본격적인 개인 맞춤형 시대 기대

SK텔레콤, 위치기반서비스, 벡터맵서비스,

벡터맵 기반의 서비스를 이용하여 내 위치를 확인하는 모습입니다.

SK텔레콤이 차세대 위치기반 서비스로 평가받는 벡터맵 서비스를 한달간의 안정화 작업을 거친 끝에 14일부터 상용화함에 따라 본격적인 개인 맞춤형 서비스 시대를 열게 됐다.

벡터맵 서비스는 기지국이나 GPS로부터 특정장소의 도형정보만 다운받아 단말기 상에서 지도를 직접 그려서 표현하는 방식으로 한장의 사진처럼 완성된 지도를 다운받아 표시하는 기존의 위치기반 서비스 방식과는 달리 지도의 확대나 축소는 물론이고 회전이나 이동까지 가능한 서비스이다.

따라서 상황의 변화에 따라 매번 다운로드 받을 필요없이 이미 다운로드 받은 도형정보만 갖고도 변화된 상황을 표현할 수 있어 비용절감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와함께 의인화 된 아바타가 지도상에서 이동하며 위치를 확인해 줄 수도 있어 마치 이용자 본인이 직접 지도상에 있는 것 같은 생동감과 현장감도 느끼게 할 수 있다.

또 향후에는 벡터맵 위치기반 서비스를 통해 보행에 따라 실제 변화된 위치정보는 물론이고 현위치의 날씨, 백화점 세일정보, 주변 음식점 정보 등 보행자전용길안내 서비스까지 가능해져 본격적인 개인 맞춤형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벡터맵 위치기반 서비스는 플랫폼 기반의 단말기(2002년 중반 이후 출시 단말기 대부분임)로 이용이 가능하며 셀 기반 단말기는 네이트 접속 →6. 친구찾기교통위치 → 친구찾기(상세지도보기)/ 테마지도, GPS 기반 단말기는 GPS on 접속 →친구찾기(상세지도보기)/ 지도(약도나라)에 접속하여 사용이 가능하다.

이용요금은 셀 기반의 경우 건당 50원, GPS 기반의 경우 건당 80원의 정보이용료가 부과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