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GPS 긴급호출』서비스 개시

– 4명의 보호자에게 긴급호출 및 위치정보 메시지와 지도까지 전송
– 긴급호출 후 48시간 동안 호출자 현 위치 재확인 가능
– GPS 단말기 가입자 대상, 가입비 무료

SK텔레콤, GPS긴급호출, 폰보디가드, 위치정보메시지

SK텔레콤은 23일부터 위급상황시 4명의 보호자에게 긴급호출을 할 수 있는 『GPS 긴급호출』서비스를 23일부터 개시하였다. 사진은 차량사고를 당한 고객이 GPS 긴급호출 서비스를 이용하여 보호자에게 연락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무선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하여 모바일 뱅킹, 홈 네트워킹, 내 손안의 TV 등의 컨버전스 서비스에 이어 이번에는 GPS 기술을 이용한 ‘폰 보디가드’ 서비스까지 선보임으로써 기술력을 활용한 본격적인 서비스 선도에 나섰다.

SK텔레콤이 23일부터 선보이는 『GPS 긴급호출』서비스는 위급상황 발생시 GPS 지원 단말기의 긴급버튼(GPS키 또는 9번키)을 누르면 사전에 등록한 4명의 보호자에게 순차적으로 긴급호출을 하고 곧바로 4명에게 위치정보 문자메시지와 지도를 함께 전송해주는 서비스이다.

이와함께 호출시점의 위치정보 뿐만 아니라 48시간동안 호출자의 현 위치 재확인이 가능하여 자녀나 노부모가 길을 잃고 헤매거나 사고를 당하여 이동중이라도 휴대폰만 켜 있으면 최종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트랙킹이 가능한 서비스이다.

특히 기지국 기반의 위치정보와는 달리 위성을 이용한 GPS 방식과 디지털 지도를 적용, 호출자의 위치를 자세히 파악할 수 있어 미아방지는 물론이고 유괴나 납치 등 위급한 상황이나 사고 발생시 충분한 ‘보디가드’의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따라서 SK텔레콤은 “이 서비스가 초창기에는 여성과 아동 및 노인층에서 주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하며 추후에는 교통사고시 보험사 호출 및 택시콜, 대리운전 연결 서비스로까지 확대가 가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GPS 지원 단말기를 소유한 가입자 대상이며GPS 지원 휴대폰의 GPS 버튼 또는 9번 버튼을 길게 눌러 ARS 음성에 따라 가입할 수 있고 네이트(http://soscall.nate.com)을 통해서도 가입할 수 있다.

서비스는 무료이며 단, 보호자가 지도보기 및 현 위치 재확인 시 건당 80원의 정보이용료가 부과된다. (긴급호출 통화료 별도)

보호자 번호 등록은 4명까지이며 모든 이동통신 가입자가 가능하다. 단, 보호자가 타사 가입자일 경우 위치정보 문자메시지만 수신이 가능하며 SK텔레콤 가입자는 위치정보 지도 수신 뿐만 아니라 48시간동안 위치 재확인도 가능하다.

한편 GPS 지원 휴대폰 중 삼성, LG 휴대폰. (2004년 4월 이전 출시 모델) 소유 가입자는 30초 동안만 긴급통화가 가능하며 보호자 등록도 네이트(http://soscall.nate.com)에서 가능하다.

SK텔레콤의 GPS 단말기 가입고객은 270만명(2004년 3월말 기준)이며 그 중 삼성과 LG 단말기 가입고객은 80만명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