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글로벌 협력 통해 헬스케어 사업 꽃피운다!

– 12일 美 소마로직社와 헬스케어 공동 R&D 및 사업 개발 위한 업무 협약 체결
– SKT의 핵심 ICT 역량과 소마로직社의 질병 진단 관련 원천 기술 결합해 새로운 헬스케어 산업 영역 개척 기대
– SKT, 헬스케어 분야 글로벌 경쟁력 갖추는 계기 될 것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2일 헬스케어 분야에 차세대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 소마로직(Somalogic)社와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과 소마로직社는 진단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등의 영역에서 공동 R&D를 수행하고, 나아가 사업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소마로직社는 차세대 바이오 물질인 압타머(Aptamer)를 세계 최초로 발명한 래리 골드 박사(美)가 `99년 설립한 회사로, 약 1,300여종의 단백질을 검출할 수 있는 압타머 원천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기존 기술로는 진단 및 치료가 어려운 질환 영역에 대한 새로운 진단/치료법을 개발하고 있다.

압타머*는 헬스케어 영역에서 주로 사용되어 오던 항체보다 결합력 및 안정성 측면에서 장점을 갖고 있어, 전세계적으로 많은 연구소 및 기업에서 이를 활용해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 압타머(Aptamer) : 특정 물질과 높은 친화도를 가지고 있어 표적분자에 쉽게 결합해 질병 진단이나 환경오염물질 검출에 주로 이용되는 차세대 바이오 물질

소마로직社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매우 유망한 원천 기술 보유사로,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이 소마로직社와 함께 헬스케어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소마로직社 래리 골드 CEO는 “대한민국 최고의 통신 서비스 사업자이며 헬스케어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인 SK텔레콤과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SK텔레콤 변재완 미래기술원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최고의 ICT 역량과 소마로직社의 바이오 기술 역량을 융합하여, 기술과 사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헬스케어 관련 다양한 영역에서 ICT 산업과 연계한 융합 서비스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사회적으로도 일자리 창출과 경제 발전에 기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 ’행복동행’ 간담회를 통해 ICT와 결합되는 헬스케어 및 솔루션 등 선행형 융합사업에 2015년까지 향후 3년간 약 1조 2천억원을 투자해 관련 생태계를 활성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은 2011년에는 체외진단기기 전문업체 나노엔텍, 2012년에는 중국 체외진단기기 벤처기업인 티엔롱社 지분 인수를 통해 헬스케어 사업에 진입한 바 있으며, 2012년 서울대병원과 조인트벤처(JV) 헬스커넥트㈜를 설립해 바이오와 ICT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금년 들어 구체적인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3월 헬스커넥트㈜를 통해 건강관리 서비스인 ’헬스온’ 프로그램을 상용화 했으며, ▲4월에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으로 모바일과 ICT 시스템을 접목한 세계 최초 최첨단 병원 솔루션인 ’스마트 병원(Smart Hospital)’을 적용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