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인사제도 대대적 혁신

– 팀장/팀원 중심의 팀제 대폭 강화…기존 직위체계 전면 폐지
– 팀원 호칭 ’매니저’로 단일화…Band 체계로 통합 변경
– 해외사업/신규사업 성공을 위한 사람/제도/문화 혁신 본격화

SK텔레콤이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신사업영역에 진출해 지속성장을 실현할 수 있는 사람(People), 제도(System), 문화(Culture) 혁신을 목표로 16일 인사제도 혁신 조치를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기존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 등 과거 직위체계는 역량과 성과 중심의 Band 체제로 통합 변경되고, 기존 직책명을 유지하는 직책자(본부장, 실장, 팀장 등)를 제외한 비직책자들은 호칭이 ’매니저’(Manager)로 모두 단일화된다.

SK텔레콤은 수직적 상하관계를 보여주었던 직위체계와 호칭을 능력과 성과 중심으로 변경함으로써 보다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구성원의 역량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매니저라는 단일호칭은 직위와 연공서열에 상관없이 ’자신의 업무에 대해 전문지식과 책임을 가진 담당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텔레콤은 단일 호칭 방안에 대한 사내 설문조사 결과 ’00님’ ’00씨’ 등 다른 호칭 대비 ’매니저’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직위체계와 Band 체계의 차이점은 기존 직위는 회사가 공식 인정한 계층으로서 업무에 있어서도 공식적인 지위체계로 작동했으나, Band 체계는 비공개적으로 관리되는 처우기준일 뿐 회사가 공개적으로 인정한 계층이 아니라는 점에서 개인의 존재감과 업무수행에서의 책임감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원칙적으로 기존 최소 승진연한을 폐지하여 역량과 성과가 뛰어나면 언제든 보상 수준의 조정이 가능하도록 변경하였다.

SK텔레콤은 이번 인사 시스템 개편으로 팀장의 역할은 강화되고, 팀원들은 수평적 관계 속에서 업무에 대한 권한과 책임을 부여받아 개인의 도전과 창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인사제도 개편과 관련,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신사업영역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지속성장을 실현하려면 구성원의 새로운 역량 확보를 보장하는 경영혁신이 반드시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 특히 아직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시장과 영역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구성원(People)의 새로운 역량이 확보돼야 하고, 제도(System)가 이를 뒷받침해야 하며, 역량의 확보와 발휘를 장려하는 문화(Culture)가 조성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이 People / System / Culture 혁신이 유기적으로 이뤄질 때 새로운 역량의 확보가 가능하다는 판단 아래 이번 제도 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도 개편에는 관리인력의 증가와 실무인력의 감소로, 조직의 층층구조를 심화시키고, 수직적 수동적 일 처리 문화를 유발시키는 구성원의 고위직급화 문제를 조기에 해소하려는 목적도 포함돼 있다.

SK텔레콤 인력관리실장 현순엽 상무는 “인사제도의 끊임없는 진화와 발전을 통한 조직의 긍정적인 변화는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서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구성원, 제도, 문화의 혁신이 유기적으로 이루어질 때 새로운 역량의 확보가 가능하고 이는 SK텔레콤이 World Leader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