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행복한 일자리’ 사업 전국으로 확대

– 정부, 기업,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으로 진행
– 전국 지역아동센터 200여 개소에 145명의 일자리 창출

SK주식회사가 협력단체인 부스러기사랑나눔회와 ‘행복한 일자리 전국 발대식’을 갖고 일자리 창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SK㈜는 3일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행복한 일자리 ‘Happy Work Project’ 사업의 전국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SK㈜ 황규호 전무를 비롯해 부스러기사랑나눔회 강명순 대표, 노동부, 보건복지부 관계자들과 사회적일자리 교사 145명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복한 일자리 ‘Happy Work Project’사업은 부스러기사랑나눔회, 노동부, 보건복지부가 함께하는 지역아동센터 여성 일자리 파견사업으로, SK㈜는 부스러기사랑나눔회와 함께 지역아동센터에 총 145개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빈곤지역 아동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교사 파견사업을 지원한다.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SK㈜는 2006년 상반기까지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서 실시되던 행복한 일자리 사업을 2006년 7월부터 충청, 울산, 전라권역으로도 실시하며 전국규모로 확대시켰다.

SK㈜ 황규호 전무는 인사말을 통해“정부와 기업,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저소득층 보육시설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에 방치된 요보호 아동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소외 여성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는 SK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소외계층 1천 600명의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SK에서 2007년까지 39억원, 노동부 5억 3천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SK㈜는 전국의 지역아동센터 200여 개소에 기초학습교사, 체육교사, 보건위생교사, 야간복지교사, 지역사회복지사 등 7개 분야에 총 145명의 여성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이 사업으로 지역 아동센터를 이용하는 3,000여 명의 아동들이 혜택을 받게 된다.

한편, 발대식에 앞서 충청, 울산, 전라권역 사회적 일자리로 뽑힌 교사들은 6월 27일부터 양일간 수원 라비돌 리조트에서 워크숍(Workshop)을 가진 바 있으며, 이들은 2주간의 교육을 거쳐 해당지역 지역아동센터에서 해당분야 교사로 활동하며, 빈곤지역 아동들에게 학습, 문화, 보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