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1020세대 위한 「LTE 앱」 한 달여 만에 300만 고객 돌파

– 1020세대 입소문 타고 최근 일 평균 약 7만 명 다운로드 추세 ‘인기’
– 핵심기능 ‘데이터만들기’로 영화 11만 편에 해당하는 167 TB 데이터 누적
– 1020세대 대상 콘텐츠와 재미요소를 강화한 업그레이드 버전 내달 출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0~20대를 위한 디지털 놀이공간 「눝 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출시 35일만인 지난 20일 이용고객 3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새로운 킬러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눝 앱」은 SK텔레콤이 데이터 중심 시대의 핵심 고객층인 10~20대를 위한 서비스로, 제한 시간 내에 휴대폰을 돌린 횟수에 비례해 포인트를 쌓고 이를 월 최대 1GB의 데이터로 전환할 수 있는 ’데이터 만들기’ 기능 등이 포함돼 있다.

「눝 앱」은 입소문을 타고 출시 1주일 만에 100만 이용고객을 돌파한 데 이어, 최근에도 일 평균 약 7만 명을 모집하며 점차 고객층을 확대하고 있다. 가입 고객 중 74%가 10~20대 고객으로 나타나 당초 예상했던 젊은 고객 잡기에 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평이다.

SK텔레콤은 「눝 앱」의 인기 원인을 세계 최초 ’데이터 만들기’ 기능의 재미요소와 10~20대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콘텐츠 제공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10~20대의 데이터 부족 해결을 위한 「눝 앱」의 데이터 만들기 기능을 통해 현재까지 HD화질 모바일 영화 약11만편에 해당하는 약 167테라바이트(TB ; 1,024GB)의 데이터가 누적됐다.

또한, 「눝 앱」 내에서 10대 고객들을 위해 제공한 모바일 수학 참고서 4만 장도 한 달 만에 매진되고,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신곡을 「눝 앱」에서 최초 공개한 4월 24일 앱 이용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는 등 젊은 층을 위한 콘텐츠도 동반 인기를 끌고 있다.

「눝 앱」이 인기를 얻자 인터넷 상에는 선풍기, 양말, 자전거를 활용해 휴대폰을 돌리면 데이터를 쉽게 얻을 수 있다고 실험 결과를 올리는 등 고객들이 「눝 앱」을 응용한 재미있는 콘텐츠를 생산해 입소문을 내는 현상도 있다고 SK텔레콤은 소개했다.

SK텔레콤은 「눝 앱」을 젊은 층 대상 디지털 놀이공간 및 마케팅플랫폼으로 활용하기 위한 업그레이드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내달 초 데이터 만들기 기능의 ’재미’ 요소를 강화하고, 청소년을 위한 콘텐츠를 다양화한 「눝 앱」 시즌2를 출시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혜란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실장은 “간단한 동작으로 데이터를 만든다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시작된 「눝 앱」이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디지털 놀이공간을 넘어 새로운 10~20대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눝 앱」에서 다양한 서비스 및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