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어린 불심에 ICT를 더하다

– SKT, 부처님오신날 맞아 체험형 ICT 전시관 티움에 조계사 동자승 초청
–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해인사 장경판전과 팔만대장경을 디지털 콘텐츠로 체험
– 스마트홈 , 스마트카 등 가까운 미래에 구현될 ICT기술 체험

 

 

“티움에서 디지털로 불교문화의 역사와 전통을 체험해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15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서울 조계사의 동자승들을 미래형 정보기술 체험관 ’티움(T.um)’에 초청하는 특별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ICT와 불교의 소통’을 주제로 열린 행사로서, 체험형 ICT 전시관 티움(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 위치)에 초청 받은 10여 명의 동자승들은 오후 1시부터 한 시간 동안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팔만대장경’과 ’장경판전’을 디지털 콘텐츠로 체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동자승들은 미래형 주거공간인 ’U.Home’에서 집 내부의 벽을 스크린으로 활용해 팔만대장경을 보관하고 있는 해인사 ’장경판전’의 내외부 곳곳을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영상으로 체험하였다.

또한, 동자승들은 터치스크린으로 팔만대장경을 종이에 인쇄하는 디지털 인경체험에 이어, 실제 경판 모형으로 직접 ’인경’ 체험과 ICT기술과 불교가 어우러지는 새로운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동자승들은 가까운 미래에 등장할 스마트홈∙스마트카 등을 체험했으며, 스마트폰을 활용한 미래형 첨단 서비스 등 다양한 ICT기술을 관람했다.

SK텔레콤 윤용철 홍보실장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어린 나이에도 힘든 수행 생활을 견디며, 미래 사회의 빛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아기 스님들을 위해 특별한 체험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가 아기 스님들에게 즐겁고 유익한 시간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