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그룹 CEO 릴레이 자원봉사로 여름보내

– SK그룹 주요 계열사 CEO 10여 명 여름 동안 21차례 봉사활동에 참가
– 올 여름동안 평균 2회 봉사활동, 해비타트 봉사는 릴레이식으로 진행
– 집고치기, 행복도시락 나눔 행사, 국토종단 이어달리기 등에도 참석

SK그룹 CEO들이 봉사의 땀방울을 흘리며 한여름을 보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C 회장, 조정남 SK텔레콤 부회장, 김창근 SK케미칼 부회장, 손관호 SK건설 부회장 등 SK그룹의 대표 CEO들이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집고치기 자원봉사, 행복도시락 만들기, 해비타트 자원봉사 등에 릴레이로 참여해 어려운 이웃들과 자리를 함께 한 것이다.

신헌철 SK㈜ 사장, 김신배 SK텔레콤 사장, 정만원 SK네트웍스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도 사랑의 밥퍼나눔 봉사활동, 국토종단 이어달리기, 수원 해비타트 자원봉사에 참가해 SK그룹의 ‘행복나눔경영’에 적극 동참했다.

특히 SK그룹이 무주택 소외계층을 위해 수원에 짓고 있는 ‘해비타트-SK행복마을’ 공사에는 최신원 SKC 회장이 7월11일 자원봉사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9일 신헌철 SK㈜ 사장까지 두 달 동안 SK주요 계열사 사장이 매주마다 돌아가면서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주요 계열사 사장단은 한 명도 빠짐없이 참석한 것이다. 지난 6월부터 석 달 동안 10여 개 SK그룹 주요 계열사 CEO들의 봉사활동 횟수는 모두 21회로 여름 동안 평균 2회 가량 봉사활동에 동참한 셈이다.

SK그룹 CEO들의 여름나기 봉사활동에는 최태원 회장도 솔선수범해서 참여했다. 최 회장은 지난 6월21일 SK㈜ 가스사업부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서울 상계4동 기초생활수급 대상의 모자 가정을 방문, 집고치기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비가 오는 가운데서도 최 회장은 풀칠에서부터 도배, 장판 깔기, 페인트칠을 직접 했다.

최 회장은 “SK는 창립 이래 줄곧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해 왔다”면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기업을 둘러싸고 있는 고객, 주주, 종업원, 더 나아가 우리사회 전체구성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행복과 직결돼 있어 더욱 행복나눔경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비타트-SK행복마을 자원봉사는 사회공헌활동도 SK그룹이 강조하는 ‘따로 또 같이’식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최신원 SKC 회장이 7월11일 열린 발대식에 참석해 벽체 만들기, 벽체 붙이기, 단열재 붙이기 등을 진행한 이후 이정화 SK해운 사장(7월14일), 정만원 SK네트웍스 사장(7월21일), 윤석경 SK C&C 사장(7월28일), 이종순 SK E&S 사장(8월9일), 김창근 SK케미칼 부회장(8월10일), 김세광 SK가스 사장(8월18일), 유웅석 SK건설 사장(8월21일), 김우평 SK증권 사장(8월24일), 조정남 SK텔레콤 부회장(8월28일), 김신배 SK텔레콤 사장(9월1일), 신헌철 SK㈜ 사장(9월8일) 등이 잇따라 동참한 것이다. 평소에는 각 계열사별로 봉사활동을 하다가 여러 명의 일손이 필요한 봉사활동에는 함께 참여하는 ‘따로 또 같이’봉사활동이다.

해비타트-SK행복마을 봉사활동 외에도 조정남 SK텔레콤 부회장은 6월13일 행복도시락 강원 화천점 개소식을 시작으로 7월12일 경기 포천점, 8월3일 전남 순천점 개소식에 참석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행복도시락 만들기 자원봉사를 실시했다.

손관호 SK건설 부회장은 6월10일 SK건설 임직원과 함께 덕수궁 석조전, 준명당, 석어당 등 고건물을 청소했고, 정만원 SK네트웍스 사장은 6월22일 서울 노인복지센터에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배식활동과 복지관을 청소했다.

신헌철 SK㈜ 사장은 사랑의 밥퍼나눔 봉사활동, 사랑의 집수리, 국토종단 이어달리기, 강원도 수해지역 자원봉사, 해비타트 자원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마라톤 예찬론자인 신 사장은 지난달 29일 장애인과 함께 불우이웃돕기 성금마련을 위한 국토종단 이어달리기 행사에 참가했다. 코스 완주 후 신 사장은 “이번 국토종단 이어달리기는 장애인들과 함께 한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면서 “마라톤이 작은 개개인의 관심으로 시작해 모두의 큰 이웃사랑으로 열매 맺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