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더 똑똑해진 중곡제일시장, 전통시장 혁신 롤모델 된다!

– SK텔레콤, 중곡 제일시장에 이동형 결제 솔루션 ‘띡’ 및 스마트전단 솔루션 적용
– 스마트폰 통한 간단 결제 및 판매상품 홍보에 활용… 시장 매출 증대 기대
– 작년 9월 전통시장 활성화 업무협약 이후 ICT솔루션 및 경영/마케팅 지원 통해 전통시장 혁신의 롤모델로 자리매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작년부터 ICT 솔루션을 기반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협력하고 있는 광진구 중곡동 소재 중곡제일시장에 스마트폰 기반 간편 결제 솔루션인 ’띡’과 ’스마트 전단’ 등 최신 스마트 솔루션을 추가로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띡’은 SK플래닛이 개발한 스마트폰 기반 간편 결제 플랫폼으로, 간단한 카드리더기 부착 및 애플리케이션 설치만으로 가맹점주의 스마트폰에서 직접 카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이다.

특히 ’띡’을 이용하면 값비싼 이동형 카드결제기나 POS기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배달을 통한 판매가 많은 점포의 경쟁력 강화 및 매출 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띡’은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카드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어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향후 소상공인 지원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 전단’은 특별할인 품목 등 유용한 정보를 단골 고객 DB를 이용해 고객 스마트폰으로 배포하는 솔루션이다. SMS 링크를 통해 다양한 상품 정보를 이미지로 전달하는 ’스마트 전단’은 기존 종이 전단 대비 저렴한 비용으로 간편하게 제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본격적인 도입에 앞서 지난 1주일간 일부 점포에 시범 적용한 결과, 30% 이상 매출이 향상된 바 있어 시장 전체로 확대 적용할 경우 높은 효과가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작년 9월 중곡제일시장과 ICT를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ICT솔루션 지원, 경영/마케팅 지원 등을 7개월째 지원 중이다.

특히, SK텔레콤이 중곡제일시장에 적용한 소상공인 경영지원서비스인 ’마이샵(MyShop)’은 최근 첨단 ICT 기술 및 솔루션을 접목해 사회 가치를 높이는 ’창조경제’의 모범 사례로 주목 받고 있다.

’마이샵’ 서비스는 태블릿 PC를 기반으로 자영업자들의 고객마케팅과 실적관리 등을 도와주는 솔루션으로, 기존 POS 대비 장비 도입 부담을 낮추고 소상공인들이 이용하기 쉬운 조작법을 제공해 골목 상권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마이샵’ 구축 외에도 SK텔레콤은 다양한 방식으로 시장 마케팅 활동을 돕고 있다. 우선, 중곡제일시장 공동브랜드인 ’아리청정’ 참기름을 11번가와 연계 마케팅을 전개해 한 달 만에 60배가 넘는 매출 신장을 기록하며, 시장표 브랜드에서 벗어나 전국적인 유통망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시장 전체를 ’T와이파이 존’으로 만들어 젊은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향후 ICT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이 가능하도록 인프라를 구축했으며, 모바일 할인쿠폰 서비스인 ’스마트월렛’을 활용해 시장 상품권을 할인 판매하는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시장 상인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ICT 솔루션 활용, 온라인 판매, 고객 서비스 등에 대한 교육 및 경영컨설팅을 제공해, 시장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SK텔레콤 김정수 CSR실장은 “SK텔레콤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중곡제일시장이 전통시장 혁신의 대표적인 롤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시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