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상생 통해 차세대 기술 발굴한다

– SKT, 24일 분당사옥 T오픈랩에서 개발자 포럼 개최
– 사물지능 통신 주제로 진행…T오픈랩 기술 협력 사례 스마트코인 결과 발표
– 중소∙벤처기업 아이디어 개발…사업화 지원 및 장비 무료 개방 통해 상생 노력

 

SK텔레콤, T오픈랩, 스마트코인, 개발자포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4일 분당사옥 T 오픈랩(T Open Lab)에서 중소∙벤처 기업과의 기술 공유 및 협력 확대를 위한 ’개발자 포럼(Developer Forum)’을 열고 우수 사례 결과물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개발자 포럼’은 중소∙벤처 기업 개발자들과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협력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한 행사로, 작년 7월 처음 열린 이래 지금까지 총 7회에 걸쳐 클라우드∙빅데이터∙스마트 네트워크 등 차세대 기술 위주의 주제로 진행됐다.

SK텔레콤은 포럼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ICT업계 주요 트렌드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이와 관련된 자사의 기술 현황 및 방향성을 공유한다. 다양한 아이디어 공유와 더불어 인적 네트워크 구축 기회까지 제공하기 때문에 참가 희망자 수가 매회 정원을 초과하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이번 포럼은 M2M(Machine to Machine), IoT(Internet on Things) 및 위치 기반 솔루션 등 사물지능 통신 기술을 주제로 진행된다. SK텔레콤은 개발자들과 관련 사례 및 향후 전개 방향에 대한 세미나를 하고 활발한 토론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을 계획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처음으로 T 오픈랩을 통한 우수 협력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첫 사례로 디오인터랙티브 정형주 이사가 ’모바일 연결 인지 기술’을 이용한 서비스인 ’스마트코인’을 선보인다.

’스마트코인’은 근거리 위치 측위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폰과 소형 디바이스가 일정 거리 이상 멀어지면 신호를 줘 미아를 방지하는 서비스다. 디오인터랙티브가 작년 7월 T오픈랩에 입주해 공동 개발해 왔으며, SK텔레콤과 사업화를 논의 중이다.

SK텔레콤은 작년 6월부터 분당사옥에 SK텔레콤이 보유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제공해 중소∙벤처 기업이 연구개발 비용 부담을 줄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한 취지로 ’T 오픈랩’을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T오픈랩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들의 혁신적 아이디어 개발 및 사업화 지원과 함께 고가의 개발 장비들을 무료로 개방하는 등 기술 기반의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T오픈랩은 중소∙벤처기업 개발자들의 활용이 꾸준히 증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210여 개 중소∙벤처기업 및 개인 개발자 800여명이 T오픈랩 온라인 사이트에 가입해 활동하고 있으며, 분당사옥의 개발 협력 공간에는 하루 평균 100여명이 방문해 SK텔레콤 기술 전문가와 협의 및 테스트베드 등을 활용하고 있다.

또한, T오픈랩을 통해 제안된 50여 건의 아이디어 중 ’스마트코인’을 포함한 다수 아이디어가 상용화 논의 중이며, 기타 아이디어도 제안자와 온∙오프라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구체화 및 기술 자문을 받아 향후 사업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진성 ICT기술원장은 “개발자포럼은 단순한 정보 공유의 자리가 아니라, 중소∙벤처기업의 아이디어를 실현시켜 주는 가교 역할을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T오픈랩 같이 중소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계속 만들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들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