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업로드 속도는 늘리고, 배터리 소비는 줄이고

– LTE 기지국 수신 안테나 기존 대비 2배인 4개로 늘려 업로드 속도 대폭 개선
– LTE 신기술 수용 가능한 장비 개발 완료 시점인 내년 중 상용화 전망
– 기지국간 경계지역에서 업로드 속도 2배 향상…단말 송신 전력 반으로 감소
– 외부 상용망에서 기술 테스트 및 전파 손실 효과 측정 국내 최초 진행

 

사진∙영상 등의 콘텐츠를 더욱 빠르게 업로드하고 단말 배터리 소모는 줄여, 보다 스마트한 데이터 생활을 제공해주는 LTE 신기술이 나왔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LTE 기지국 당 연결한 안테나 수를 기존 2배인 4개로 늘려 데이터 수신 성능을 대폭 개선한 LTE 신기술인 ’4Rx 안테나’의 기술 테스트를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1월부터 실험실 환경과 상용망 환경에서 ’4Rx 안테나’ 기술 테스트 및 단말-기지국간 전파 분석을 국내 최초로 진행했으며, 장비 제조사가 이 기술을 수용할 수 있는 장비 개발을 완료하는 내년 중 상용화 할 전망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안테나 수가 늘어남에 따라 기지국의 데이터 수신 성능이 2배 증가해 정밀한 데이터 신호 감지가 가능해진다. 특히, 신호가 혼재되어 데이터 품질이 떨어질 수 있는 기지국간 경계지역에서 데이터 업로드 속도가 대폭 개선돼, 기존 대비 약 2배의 속도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지국 수신 성능이 증대됨에 따라, 단말의 배터리 효율도 기존 대비 향상된다. 기지국-단말간 전력 소모 분석 결과 콘텐츠 업로드 시 소모되는 전력이 최대 50% 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배터리 유지 시간이 늘어나 고객들은 보다 장시간 LTE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4Rx 안테나’ 기술 뿐만 아니라 LTE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개발∙적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작년 11월에는 LTE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업링크 콤프(Uplink Cooperative Multi-Point)’를 장비 제조사와 관계자들 대상으로 국내 최초로 시연한 바 있다.

’업링크 콤프’는 기지국들이 맞물려 있는 경계지역에서 단말의 신호를 하나가 아닌 복수의 기지국에서 수신해, 이들 가운데 가장 품질이 좋은 신호를 선택해 업로드가 이뤄지도록 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 최진성 ICT 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보다 안정적이고 빠른 LTE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연내 송신 안테나를 4개로 확대하는 ’4Tx 안테나’ 테스트도 완료해, 궁극적으로 데이터 송수신 속도 모두 2배 증대되는 ’4T4R’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