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차세대 텔레매틱스 전용폰 선보여

– 18일 개막된 『Expo Comm Wireless Korea 2005』서 첫 선
– 전국 지도 정보와 GPS 안테나, 센서 등 내장된 일체형 휴대폰

SK텔레콤은 GPS와 전국 지도정보를 휴대폰에 탑재하여 편리성과 기능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텔레매틱스 전용 휴대폰을 18일 열린 『Expo Comm Wireless Korea 2005』에서 선보였다.

SK텔레콤은 18일 열린 『Expo Comm Wireless Korea 2005』에서 GPS와 전국 지도정보를 휴대폰에 탑재하여 길안내의 편리성과 기능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텔레매틱스 전용 휴대폰을 선보였다.

기존 네이트 드라이브 휴대폰은 GPS 수신을 위해 별도 드라이브 킷을 구입해야 이용이 가능했으나 이번에 첫 선을 보인 텔레매틱스 전용폰(LG-SV900)은 별도 킷 없이 휴대폰만으로 길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으며, 기존 휴대폰에 비해 GPS 수신 속도가 빠르고 전국 지도정보를 모두 내장하고 있어 보다 정확한 길안내가 가능하다.

특히 좌회전/우회전 안내 시 휴대폰에 달려 있는 한 쌍의 LED가 점멸하여 운전자에게 시각적인 도움을 주고 차량 스피커를 이용할 수 있도록 FM 트랜드미터를 탑재하는 등 차량과 연계된 기능을 대폭 채용하여 명실상부한 텔레매틱스 전용폰의 기능을 수행한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솔루션사업본부 이수영 상무는 “부가장치 없는 일체형 텔레매틱스 전용 휴대폰을 통해 고객들의 서비스 이용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며 GPS 수신속도의 획기적인 개선, 고품질의 저렴한 요금 구조 개발로 인하여 텔레매틱스 서비스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LG전자의 SV900 휴대폰을 시작으로 금년 내 2종의 텔레매틱스 전용 휴대폰을 추가로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