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인도네시아 자동로밍서비스 실시

– 22일부터 인도네시아 자바섬 전역에 서비스, 발리섬도 올해 서비스 할 계획
– 올 한해 자동로밍 이용 고객 2백만명으로 목표

SK텔레콤은 22일부터 인도네시아 자바섬 전역에 자동로밍서비스를 개시한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사용하던 이동전화 단말기와 전화번호를 그대로 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동로밍 서비스를 인도네시아 자바섬 전역에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문자메세지 착신, 콜키퍼 서비스, 발신번호 표시서비스가 가능한 인도네시아 자동로밍 서비스의 이용요금은 현지에서 전화를 걸거나 받을 경우 분당 약 369원, 한국으로 전화를 걸 경우 분당 약 2287원이다.(2005. 4.18 매매기준율 적용, 1US$=1019.70원)

2000년 9월 호주를 시작으로 자동로밍 서비스를 시작한 SK텔레콤은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뉴질랜드, 홍콩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이번 인도네시아까지 총 15개 국가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내 CDMA서비스가 제공중인 자바섬부터 개시되는 자동로밍서비스는 향후 발리지역으로까지 확대될 계획이며, 서비스 이용고객도 꾸준히 증가하여 올 한해 200만명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해외에서 자동로밍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단말기가 현지 이동전화 회사의 전파를 수신할 수 있도록 이동전화 메뉴 변경이 필요하며, 인천공항 3층 출국장과 면세구역(28번 게이트 옆) 등에 위치한 SK텔레콤 국제로밍센터에서 안내를 받으면 간단하게 메뉴변경이 가능하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