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아시아 최우수증권발행’ 기업 선정

– 英유로머니紙, 2004년 5월 SKT 3.3억불 교환사채 발행 사례 선정
– 특별배당 위해 EB발행, 향후 주식교환시 49% 소진분에 대해 현금지급 등 독특한 발행구조 선보여
– 비금융회사 선정은 국내 기업중 SKT가 최초

英유로머니가 발표하는 `아시아 최우수증권발행` 기업에 선정된 SK텔레콤과 발행에 참여한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수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셉 갤라거 CSFB 아시아 기업금융부문 대표, 장동현 경영기획실 상무, 송현종 IR실상무, 찰스 알렉산더 리먼브라더스 아시아 기업금융부문 대표)

SK텔레콤이 세계적 경제전문지인 유로머니(Euromoney)가 발표하는 2004년 아시아지역 최우수증권발행(Best Asian Debt Deal of the Year) 기업에 선정되어 1일 홍콩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유로머니의 자매지인 Corporate Finance지는 SK텔레콤이 2004년 5월 27일 발행한 3억 3천만 달러 규모의 해외교환 사채(Exchange Bond:EB)가 독특한 현금결제인도(Cash Settlement) 방식을 통해 외국인 지분한도 49% 룰의 제한 요인을 극복하고 주주중심 경영을 실천에 옮기는 등 다양한 측면에서 돋보이는 성과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방식은 미국에서 적용된 적은 있었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라고 덧붙쳤다.

SK텔레콤의 EB발행은 2004년 상반기내에 2%의 자사주를 매각하여 동자금으로 특별배당을 통해 주주에게 환원하겠다는 김신배 사장의 약속에 따른 것으로 당시 시간제약이 있고 주가약세, 금리상승 등 열악한 시장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25%에 만기보장수익률(YTM: Yield to Maturity) 1.25%라는 우수한 조건으로 발행량의 5배에 달하는 주문을 받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향후 주식교환 방식에 있어 외국인 지분한도 49%가 소진 되었을 경우에는 주식을 직접 교부하는 대신 교환 청구권자에게 신탁자사주 매각 등을 통해 현금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이때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3의 금융기관과 안정장치를 마련하여 차액을 정산할 수 있도록 하였다.

SK텔레콤의 이번 수상은 자사주 처리방식에 있어 리스크 헤징은 물론 EB 발행 구조를 매우 독창적으로 디자인 한 것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회사측은 “국내 비금융회사가 유로머니지로부터 최우수증권발행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히면서 “SK텔레콤의 주주중심 경영 및 글로벌 파이낸싱 역량이 세계적 수준에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유러머니지는 영국에서 매월 1회 발행되는 기업재무관련 전문지로 전세계 주요 기업, 금융, 투자기관 대표 등을 주 독자층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월스트리스저널(Wall Street Journal),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Institutional Investor) 등과 함께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