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유무선 영화 예매사업 본격화

– SK텔레콤의 중국내 합작법인인 `UNISK’가 무선 인터넷 상용서비스 개시 1년 만에 약 2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 중국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음.

– UNISK는 지난 해 2월 6일 SK텔레콤이 차이나유니콤(중국 2위 이동통신사업자)과 총 600만 달러(SK텔레콤 49%, 차이나유니콤 51%)를 투자해 베이징에 설립한 중국 내 최초의 외국계 합작통신업체로, 지난 해 3월 1일부터 차이나유니콤 가입자들에게 `U족부락(U族部落)’이라는 이름으로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해옴.

– UNISK는 서비스 상용화 1년이라는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20 여 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으며, 최근 도입된 VM(Virtual Machine)시장에서는 17%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어, 향후 높은 중국 무선인터넷 서비스 시장에서 상위권에 진입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함.

– SK텔레콤측은 이러한 성과에 대해 “UNISK가 중국 무선인터넷 서비스 분야에서는 최초로 무선인터넷 서비스에 브랜드명(U族部落)을 붙이는 브랜드마케팅을 도입하는 등 현지 업체에 비해 선진화된 마케팅 기획력을 선보였으며, 단순 컨텐츠 위주의 중국 무선인터넷 시장에 한국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WAPㆍSMSㆍIVR(Interactive Voice Response) 서비스간의 연동을 구현함으로써 현지 업체에 비해 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함.

– UNISK 이수혁 사장은 “2005년에도 지속적인 시장점유율 확대와 컬러링 플러스, 포토 포털 등 신규 영역의 진출로 50만명 수준의 사용자를 확보함과 동시에 순익분기점이 가능한 250만불의 매출액을 달성함으로써 중국 무선인터넷 업계의 선두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고 언급함.

– 중국 시장은 3억명의 이동전화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 최대 이동전화 시장으로 무선인터넷 분야에서 높은 성장성이 예상되고 있어 향후로도 우리의 우수한 무선인터넷 기술을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됨.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