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HD Voice에 신개념 레터링 제공

– HD Voice 발신 시 수신화면에 뜨는 메시지를 입력하는 『인스턴트 레터링』 서비스 20일 출시
– 상대방이 전화를 받지 않아도 통화 목적이나 전하고 싶은 말 전달 가능…급한 용무나 꼭 답변을 받아야 하는 경우 특히 유용
– 팬택 베가 N°6 단말부터 적용… 4월 이후 출시 SKT 단말에는 모두 기본 탑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LTE 기반 고품질 통화 서비스인 HD Voice로 전화를 걸 때 상대방 수신화면에 통화 목적이나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보여줄 수 있는 ’인스턴트 레터링’ 서비스를 무료로 20일부터 제공한다.

’레터링’이란 통화연결 전 수신 화면에 발신자의 애칭, 상태 등을 짧은 문구로 표현할 수 있는 서비스로, 현재 약 490만 명의 SK텔레콤 고객이 이용 중인 대표적인 통신부가서비스이다.

기존 레터링의 경우 메시지 변경을 하려면 T월드 웹사이트나 T통화도우미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새롭게 선보이는 인스턴트 레터링은 스마트폰에서 간단한 조작으로 즉시 메시지를 입력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이는 HD Voice통화가 기존 음성망 기반 통화와 달리 데이터 망을 통해 전송되어, 음성과 함께 텍스트, 파일 등 데이터 콘텐츠를 묶어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고객은 매우 급한 용무, 꼭 통화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급한 용건입니다”, “전화 꼭 받아!” 와 같은 간단 문구를 직접 입력하거나, 상용문구를 선택하여 발신할 수 있다.

상대방이 통화가 어려운 경우에도 전화의 목적을 전달할 수 있어, 여러 번 전화를 걸거나 마냥 회신을 기다리지 않아도 문자나 joyn.T 등으로 대신 답변을 받는 등 발신자와 수신자 모두 한층 편리하게 소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인스턴트 레터링은 HD Voice로 전화를 걸 때 번호 입력창, 연락처, 최근 기록, 즐겨찾기 화면에서 옵션 키를 누르거나 통화 버튼을 길게 눌러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레터링과 마찬가지로 한글 8자, 영문/기호 16자까지 입력 가능하다. (일부 레터링 기능 미지원 단말의 경우 이용 제한)

SK텔레콤은 지난달 출시한 팬택 베가 N°6(IM-A860S)단말부터 인스턴트 레터링 서비스를 적용했으며, 4월 이후 주요 제조사에서 출시되는 HD Voice 단말에는 모두 해당 서비스가 탑재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출시 단말에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향후 SK텔레콤은 인스턴트 레터링 서비스 적용 단말의 지속 보급과 함께 입력글자수를 확대하고, 이미지/스티커/아이템 등을 함께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즐겁게 HD Voice 음성통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했다.

SK텔레콤 위의석 상품기획단장은 “데이터 기반 HD Voice 통화 시대에 고객들에게 더욱 유용한 소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인스턴트 레터링과 같은 편리하고 재미있는 부가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내놓을 것” 이라면서 “이를 통해 고객들이 그야말로 풍부(Rich)한 소통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