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Q&A] 문답으로 읽는 SK텔레콤 인적분할

Related

SK텔레콤은 1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인적분할 안건의 찬성률 99.95%, 주식 액면분할 안건 찬성률 99.96%라는 압도적인 주주 찬성률(출석 주식 수 기준)로 인적분할을 승인받았다. SKT는 분할기일인 내달 1일 SK텔레콤(SK Telecom, 존속회사)과 SK스퀘어(SK Square, 신설회사)로 새롭게 출범한다. SKT의 인적분할 관련 주요 내용을 문답 형식으로 소개한다.

기업∙주주가치 높이는 SKT의 기업분할

Q. SK텔레콤의 인적분할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달라
SK텔레콤은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SKT 존속회사)]와 [반도체∙ICT 투자전문 회사(SKT 신설회사)]로 인적분할하고 11월 1일 각각 SK텔레콤(존속회사)과 SK스퀘어(신설회사)로 공식 출범한다.

두 회사는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 26일 ~ 11월 26일)이 종료되면 11월 29일에 변경상장(존속회사) 및 재상장(신설회사) 된다.

Q. 인적분할을 진행하게 된 배경은?
이번 인적분할의 취지는 통신과 더불어 반도체∙ICT 자산을 시장에서 온전히 평가받아 미래 성장을 가속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데 있다. 통신사업과 비통신사업을 분리함으로써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각 사업에 맞는 지배구조에서 성장을 가속화함으로써 주주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국내 1위 통신 사업과 신성장 사업을 분리함으로써 각 영역에 적합한 경영구조와 투자기반을 갖추어 반도체∙ICT 사업을 확장하고 주주들에게 통신 사업과 신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Q. 인적분할의 분할 비율은 어떻게 되나?
SK텔레콤과 SK스퀘어의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존속회사 0.6073625, 신설회사 0.3926375로 결정됐다. 약 6 대 4 비율이다.

Q. 각 사의 자회사/투자회사는 어떻게 편제되는가?
SK텔레콤(존속회사)에는 유무선통신 사업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서비스탑, 서비스에이스, SK오앤에스 등이 배치됐다.

SK스퀘어(신설회사)에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 Telecom CS T1, SK Telecom TMT Investment, ID Quantique, Techmaker 등 총 16개 회사를 갖추게 됐다.

SK텔레콤,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

Q. 존속회사인 SK텔레콤은 어떤 사업을 진행하게 되나?
SK텔레콤은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한다. AI를 기반으로 유무선 통신, AI기반 서비스, 디지털인프라 서비스의 3대 핵심 사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 유무선 통신 사업은 5G 1등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미디어 서비스의 성장세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 AI 기반 서비스는 지난 8월 출시한 ‘T우주’를 온∙오프라인 구독 커머스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와 연계한 메타버스 사업 규모를 확대한다. ▲ 디지털인프라 서비스 사업은 5G MEC(모바일에지컴퓨팅)을 기반으로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Industrial IoT사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2020년 15조 원 수준의 연간 매출을 2025년 22조 원까지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SK스퀘어, 반도체∙ICT 투자로 ‘미래사업’ 속도 낸다

Q. 신설회사의 사명 ‘SK스퀘어(SK Square)’에 담긴 의미는?
스퀘어(Square)라는 단어에는 ‘광장’ 또는 ‘제곱’이라는 의미가 있다. 신설회사의 사명 ‘SK스퀘어’에는 사업 재편을 통해 반도체 및 ICT 산업에서 투자와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미래를 향한 자신감과 의지가 담겨 있다.

SK스퀘어는 상장회사로서 여느 비상장 투자회사(PE, Private Equity)와 달리 일반 주주들도 회사의 투자 활동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Q. SK스퀘어의 목표는 무엇인가?
SK스퀘어는 반도체부터 미래혁신기술까지 다양한 ICT 포트폴리오 영역에서 적극적인 투자 및 기술 역량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초협력을 가속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ICT 투자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SK스퀘어는 반도체,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주요 포트폴리오 자산을 기반으로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ICT 업계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재 26조 원인 순자산가치(NAV)를 2025년에는 약 세 배에 달하는 75조 원 규모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Q. SK스퀘어의 구체적인 투자 전략이 궁금하다
SK스퀘어는 High Tech (반도체), Big Tech (라이프 플랫폼), Deep Tech (글로벌 ICT)의 세 가지 테크 영역에서 각각 ▲미래형 반도체 성장기회 투자 및 반도체 에코시스템 구축 ▲ 고객 일상 커버리지 확대를 통한 라이프 플랫폼 구축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고성장 미래혁신기술에 투자 한다는 계획이다.

SK스퀘어는 반도체 분야에서 공격적인 투자 및 인수합병(M&A) 추진 등을 통해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를 제고하는 동시에, 앱마켓(원스토어), 커머스(11번가), 융합보안(ADT캡스),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등 다양한 New ICT 영역에서도 선제적 투자와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의 초협력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양자암호보안, 차세대 반도체, 미래 미디어/메타버스, 디지털 헬스케어 등 고성장 미래혁신기술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출한 수익은 다시 연구개발(R&D)에 재투자하여 미래기술 사업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Q. SK스퀘어 자회사들의 상장 계획은?
SK스퀘어는 2025년까지 원스토어, ADT캡스, 웨이브,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 총 5개의 자회자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유통주식수 확대해 주주들의 투자 접근성 높인다

Q. 주식분할에 대한 내용을 소개해달라
SKT는 액면가액 5대 1 주식분할을 결정했다. 현재 액면가 500원인 SK텔레콤 보통주 1주는 액면가 100원인 5주가 되며, 주식분할 이후 발행주식 총수도 3억6천30만715주로 늘어난다. 주식분할을 위한 주식배정 기준일은 오는 27일이다.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 26일~11월 26일)이 종료되면 오는 11월 29일에 변경상장*(존속회사) 및 재상장(신설회사) 되며, 이날부터 주식분할의 효과도 유가증권시장에 반영된다.
*변경상장: 증권거래소에 기 상장된 유가증권의 수량, 액면금액 등을 변경

예를 들어 SK텔레콤 주식 20주를 가진 주주의 경우, 주식분할 이후 5배 늘어난 100주를 갖게 되며 약 6대 4 분할비율에 따라 존속회사 주식 60주와 신설회사 주식 39주를 각각 교부 받게 된다. 소수점 이하 단주는 11월 29일 종가로 환산해 현금으로 지급받는다.

Q. 주식 분할을 통해 기대하는 바는?
SKT는 액면분할을 통해 주주 구성 측면에서 소액주주들의 비중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주 구성이 국민주에 한층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이다. SKT와 자회사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는 투자자는 누구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국민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SKT 기업분할 향후 주요 일정은?

Q. 오늘 분할계획서 승인을 위한 주주총회가 개최됐다. 앞으로 남은 주요 일정은 무엇인가?
지난 4월 기업분할 추진 계획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이래, SKT는 5월 자사주 소각 (896만주,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 6월 이사회에서 SK텔레콤-SK스퀘어의 약 6대4 인적분할과 5대1 주식 액면분할을 결의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 행보를 이어갔다. 8월에는 인적분할을 통해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투자회사의 사명인 ‘SK스퀘어(SK Square)’를 공개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오는 11월1일(분할기일)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다.

SKT는 주주를 포함한 국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며 연내 인적분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기업분할을 통해 성장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SKT. 다가오는 ‘SKT 2.0’ 시대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