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대만, 멕시코, 페루에서도 자동로밍 서비스

– 美, 中, 日, 호주, 태국, 홍콩 등 포함 13개 지역으로 확대
– SMS 수신 및 발신번호 표시 서비스 지역도 9개 지역으로

SK텔레콤은 17일부터 대만에서도 국내에서 쓰던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자동로밍 서비스를 개시해 자동로밍 가능 지역은 13개국으로 늘어난다. 사진은 고객이 국제 자동로밍에 대해 안내를 받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은 17일부터 대만, 멕시코, 페루에서도 국내에서 쓰던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자동로밍 서비스를 개시한다.

SK텔레콤은 대만의 APBW(Asia Pacific Broadband Wireless), 멕시코의 아이우사셀(IUSACELL), 페루의 텔레포니카 모빌레스(Telefonica Mobiles) 등 CDMA 사업자와 국제로밍 계약을 맺고 이들 3개 지역에서 국제 자동로밍 상용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00년 9월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뉴질랜드, 홍콩, 태국, 괌, 사이판 등 지역에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CDMA 자동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이 이번에 추가로 3개 지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하게 되어 011, 017 고객은 전세계 13개 지역에서 자신의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라, SK텔레콤 고객은 대만의 타이베이, 타이쭝, 까오숑 등 대부분의 주요 도시와 관광지와 멕시코시티, 레온, 타바스코, 과달라하라, 푸에블라 등 멕시코의32개 주 대부분의 도시, 그리고, 리마, 나스카, 쿠스코, 아레키파 등 페루의 주요도시에서도 자동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대만과 멕시코에서는 SMS 수신도 가능해 기존 중국, 일본, 홍콩, 괌, 태국, 사이판, 뉴질랜드 등과 함께 9개 지역에서 SMS를 받아볼 수 있게 됐고, 대만, 페루에서는 발신번호 표시 서비스도 제공해 미국, 중국, 뉴질랜드, 홍콩, 괌, 태국, 사이판을 포함해 9개 지역으로 발신번호 표시 서비스 지역으로 늘어났다.

현지에서의 전화이용 방법은 로밍지역 내 통화는 지역번호와 전화번호를, 국제통화는 국제전화사업자 번호, 국가 및 지역번호, 전화번호 순으로 누르면 되고, 현지에서 로밍중인011, 017 가입자와 통화 때는 한국으로의 통화시와 동일한 방식으로 번호를 눌러야 한다.

해외에서 자동로밍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단말기가 현지 이동전화 회사의 전파를 수신할 수 있도록 휴대폰내의 메뉴 변경이 필요하며, SK텔레콤 자동로밍 고객센터나 인천공항 3층 출국장 국제로밍센터, 면세구역내 리더스클럽 라운지에서 안내 받으면 본인이 간단하게 휴대폰을 조작할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