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최신 스마트폰, 빌려 쓰면서 케어 받는다

– 100만원대 최신 스마트폰, 소유하지 않고 사용하는 시대 열린다
– 구매하지 않고 ‘T렌탈’ 하면 갤럭시S9, 아이폰8 월 3만원대로 이용
– T 올케어’로 ▲하루만에 보상폰 받는 분실·파손 보험 ▲24시간 스마트폰 상담 등 세심한 케어 혜택

#1. A씨는 최근 100만원을 훌쩍 넘긴 스마트폰을 선뜻 구매하기 부담스럽다. 2년 뒤에 또 최신 스마트폰으로 바꾸고 싶은데 월 4만원대 할부금을 2년간 꼬박 내며 구매하는 것이 영 내키지 않았다. 고심 끝에 2년간 월 3만원대 렌탈료로 새 스마트폰을 빌려 쓰는 ‘T렌탈’에 가입했다. 매월 비용 부담도 줄고 향후 기기 처리에 대한 고민도 사라졌다.

#2. B씨는 스마트폰을 처음 구매한 50대다. 잃어버리거나 액정이 깨지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사용법을 모르는데 어디에 물어봐야 하는지 등 걱정이 한둘이 아니다. T월드 상담사의 추천에 따라 ‘T올케어’에 가입했다. 스마트폰 사용법이 궁금할 때 마다 ‘폰기능상담24’ 앱을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스마트폰을 분실해 고객센터에 접수했더니 바로 다음날 택배로 보상폰이 도착해 급한 용무를 처리할 수 있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약정제도 ▲로밍 ▲멤버십에 이어 네번째 고객가치혁신으로 스마트폰 렌탈·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T렌탈’은 6월 1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스마트폰도 소유하지 않고 사용하는 시대 열린다

‘T렌탈’은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대신 월 렌탈료를 내고 빌려 쓰다가 24개월 뒤에 렌탈 기간이 만료되면 반납하는 구조다. 24개월 만료 전에 중고폰의 가치를 지불하면 반납하지 않고 소유할 수도 있다.

‘T렌탈’ 고객은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 아이폰8, 아이폰X 시리즈를 빌려 쓸 수 있다. 향후 신규 스마트폰이 추가될 예정이다.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와 11번가에서 가입 신청하고 택배로 스마트폰을 받으면, T월드다이렉트 고객센터(1599-0224)를 통해 간편하게 개통할 수 있다.

월 렌탈료는 ▲갤럭시S9 64GB 34,872원 ▲아이폰8 64GB 31,885원 ▲아이폰X 64GB 47,746원이다. 스마트폰을 할부로 구매할 때의 월 할부금보다 각각 ▲7,500원 ▲10,000원 ▲12,500원 저렴하다.

T렌탈, 스마트폰렌탈서비스

스마트폰의 렌탈료, 중고폰 가치는 맥쿼리(Macquarie) 社가 자체적으로 산정한다. 맥쿼리는 호주 1위 이통사 텔스트라(Telstra)와 렌탈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T렌탈’은 기존 갤럭시클럽, 아이폰클럽 대비 별도 이용료가 없고, 중고폰 반납 시점이 아닌 개통 첫 달부터 할인 혜택을 받는 장점이 있다.

렌탈 업계에 따르면, 국내 렌탈 시장 규모는 2020년 40조원에 육박한다. ‘소유’ 보다는 ‘사용’에 가치를 두는 고객이 늘고 있으며 그만큼 기호 변화 속도도 빠르다.

스마트폰 렌탈은 해외 통신업계에도 빠르게 도입되는 추세다. 미국, 호주 이통사는 이미 수년전부터 스마트폰 렌탈을 도입해 상당 수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일본 이통사 소프트뱅크는 AI 로봇 ‘페퍼’도 렌탈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고객 분석 결과 ▲고가 스마트폰 이용 고객이 중저가 스마트폰 이용 고객보다 더 자주 제품을 교체*하고 ▲중고폰 처분 경험이 없는 고객이 약 70%로 대다수인 점을 감안하면 렌탈에 대한 잠재 수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 고가 스마트폰(24~25개월), 중저가 스마트폰(27~28개월)

SK텔레콤은 T월드다이렉트에서 ‘T렌탈’에 가입한 모든 고객에게 스마트폰 케이스를 증정한다. 퀴즈에 참여한 고객 중 1000명에게 GS25 모바일상품권 1만원, 가입 고객 150명을 추첨해 ▲SK매직 안마의자 ▲다이슨 공기청정기 ▲닌텐도 스위치 ▲뱅앤올룹슨 이어폰 ▲CGV 영화예매권 등을 제공한다.

‘T올케어’로 분실, 파손, 사용법문의 등 스마트폰 이용 불편 한번에 해결

‘T렌탈’ 고객이 스마트폰을 잃어버리거나 파손하면 일반 할부 구매처럼 본인 부담금이 발생한다. ‘T올케어’에 가입하면 이러한 부담을 더는 것은 물론 ▲하루만에 보상폰 받는 분실·파손 보험 ▲24시간 스마트폰 상담 등 다양한 케어를 받을 수 있다.

‘T올케어’는 ‘T렌탈’ 고객 이외에도 모든 신규, 기기변경 고객이 별도 가입할 수 있다.

‘T올케어’ 이용료는 스마트폰 종류와 보상한도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T렌탈’ 고객은 안드로이드 고급형 5,400원· 프리미엄형 7,000원, 애플 고급형6,600원·프리미엄형 8,2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T올케어’ 고객은 분실 접수 시 하루만에 보상폰을 택배로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분실 접수부터 보상까지 모든 절차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고객이 보상폰을 받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기존 5일에서 1일로 단축했다. ‘T올케어’ 고객은 필요에 따라 보상폰을 받기 전까지 1년에 14일간 무료로 임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

T렌탈, 스마트폰렌탈서비스

‘T올케어’는 ‘폰기능상담24’ 서비스를 기본적으로 제공한다. ‘폰기능상담24’는 SK텔레콤이 미국 아슈리온(Asurion) 社와 제휴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스마트폰 전문 상담 앱이다. ‘폰기능상담24’는 미국에서 4,0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 방대한 빅데이터를 토대로 전문적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폰기능상담24’는 24시간 언제나 ▲이용환경 설정 ▲앱, 연결기기 사용법 등 스마트폰 전반에 대해 상담해 준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앱에서 “배터리 절약 어떻게 하나요?”, “와이파이 연결 어떻게 하나요?” 등 질문을 입력하면 한국인 상담사가 채팅 상담을 해준다. 오는 8월에는 전화 상담 및 원격 제어 서비스도 가능해진다.

‘T올케어’ 고객은 이외에도 ▲무료 저장공간 72GB를 제공하는 ‘클라우드베리’ ▲스팸·스미싱을 방지하는 ‘T가드’ ▲분실된 스마트폰의 위치를 알려주고 초기화 해주는 ‘분실폰 찾기 플러스’ 등 추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같은 제조사가 만든 스마트폰이라도 SK텔레콤 고객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해 드리고자 스마트폰 렌탈·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고객 신뢰 회복을 목표로 연중 진정성 있는 고객가치혁신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