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기아대책, SK텔레콤과 함께 이라크 어린이들에게 평화 개념 심는 ’평화학교’ 열어

– 이라크 알모하나드 초등학교 개보수 및 평화교육 프로그램 실시

SK텔레콤과 기아대책은 8월 26일 이라크 현지의 바그다드 내 라쉬드 지역 알모하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평화학교 개회식과 평화교육을 위한 평화축제를 실시했다.

SK텔레콤은 8월 26일 이라크 어린이들을 위한 평화학교 개회식과 평화교육을 위한 평화축제를 바그다드 내 라쉬드 지역의 알모하드 초등학교에서 실시했다.

평화학교는 SK텔레콤이 지난 6월10일부터 8월10일까지 고객들이 통화료에 따라 적립되는 마일리지를 기부받고 회사에서 동일한 금액을 다시 합한 후원금을 통해 기아대책이 이라크 전쟁으로 폭격을 입은 학교를 재건하고 전쟁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아이들에게 ’평화’의 개념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이날 개회식에는 알모하나드 초등학교가 있는 라쉬드 시의 6개 지역 대표들과 시의원, 장학사, SK텔레콤 사회공헌팀, 기아대책 관계자가 참석했다.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평화축제는 평화에 관한 글짓기, 스피치대회, 평화노래 배우기, 그림 그리기, 운동회 등으로 구성, 아이들의 정서 순화를 위해 협동심을 길러주는 다양한 체육활동과 깨끗한 환경에 대한 교육 시간도 마련하였다.

기아대책 이라크 지부장 권혁관씨(35세, 목사)는 “이곳 아이들은 전쟁의 직접적인 피해자로서 혼돈과 두려움을 경험했다. 파괴된 학교 시설을 복구하고, 학용품과 급식으로 교육의질을 높일 뿐만 아니라, 평화에 대해 함께 나누고 이를 통해 아이들의 정서를 순화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초롱초롱한 아이들의 눈망울을 보면 이라크의 재건의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긴급구호 상황 종료에 따라 SK 텔레콤과 이라크 재건을 위한 다양한 장기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그 일환인 평화학교 프로그램을 통해 학교 개보수 작업, 학용품 지원, 급식사업, 평화축제를 실시했고, 앞으로 빈곤 지역의 자립을 위한 종합개발 사업도 구상중이다.

기아대책은 지난 4월 부터 9차에 걸쳐 긴급의료팀을 파견했고 바그다드를 비롯한 북부 모술지역에서도 의료 및 식량 지원사업을 했다. 또한 KOICA와 함께 6개 지역(알 리살라, 사이디에, 베이야, 쇼리따, 아멜, 지하드)의 11,100가정을 선정해 급식사업을 펼쳤고 바그다드 라시드지역협의회의 도움을 받아 750개 가정에 학용품을 지원했다. 기아대책은 의료 및 식량, 학교재건 사업뿐만 아니라 이라크 신학교 건립을 위해 바그다드 복음주의 교회와 협약을 체결했고, 후원이사회를 발족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